道, 추석 명절 대비 축산물 수급 안정 대책 추진
道, 추석 명절 대비 축산물 수급 안정 대책 추진
  • 라운 기자
  • 승인 2019.08.26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산물의 원활한 공급과 가격 안정 유도

 제주자치도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제수·선물용 축산물 소비량이 증가할 것에 대비해 8월 27일부터 9월 11일까지 16일간 추석 대비 축산물 수급안정 대책기간을 운영한다.

 도는 이번 축산물 수급안정 대책기간동안 축산물 유통 전반에 대한 모니터링을 위한 상황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제수용으로 소비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쇠고기, 돼지고기의 공급량 확대를 위해 생산자단체와 양축 농가 등에 도축 물량을 확대해 적기 출하되도록 독려하고 소의 경우 평시 1일 23두에서 74% 증가한 40두를, 돼지의 경우 평시 1일 3,400두에서 17% 증가한 4,000두까지 도축할 예정이다.

 또한 폭염으로 인해 생산량 감소가 예상되는 계란의 공급량을 평시 수준으로 유지해 제수용 축산물 공급과 가격 안정을 유지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책기간 중 도축물량 증가로 인한 도내 2개소(제주축협 축산물공판장, 제주양돈농협 축산물종합유통센터)의 도축장 포화상태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축산기업조합중앙회, 축산물 유통협의회 등과 도축 물량의 분산 출하를 협의했다.

 대책기간 중에는 도축장 가동률이 90% 이상으로 집중도축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돼 도축설비, 폐수처리 등 사전 시설 점검을 통한 정상적인 도축이 진행될 수 있도록 해 나갈 방침이다.

 또 축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생산자협회에서 직영 운영하는 하나로마트와 대형매장에서 할인 판매를 적극 권장하고 축산물 가격을 현행 수준을 유지하도록 지도에 나선다.

 축산물 출하두수 및 경락가격, 소비자 판매가격에 대한 모니터링을 실시해 일일 축산물 가격 동향자료를 도청홈페이지에 게재함으로써 도민들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투명한 가격으로 유통될 수 있도록 조치도 취해진다.

 앞으로 도는 원활한 축산물 공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도내 도축장 현장점검 뿐만 아니라 대형마트, 소규모 판매장 현장 모니터링을 실시해 축산물 소비자 가격 및 수급 변동 상황을 확인하는 등 원활한 수급이 될 수 있도록 현장 지도를 병행할 계획이다.

 도축 단계에서부터 판매 단계까지의 전 과정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현장 지도를 통해 제주산 축산물의 수급과 가격 안정을 도모함으로써 도민 누구나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는 제수용품(축산물)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