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희생자 추념기간, 다양한 기념행사 개최
4·3희생자 추념기간, 다양한 기념행사 개최
  • 라운 기자
  • 승인 2019.03.18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3월 18일~4월 7일까지 추념기간 운영…추모 분위기 조성

 제주자치도는 4·3 71주년을 맞아 4·3희생자 추념기간(2019. 3. 18~4. 7)을 운영키로 하고, 범도민 추모분위기 조성과 4·3의 가치 알리기를 위한 다양한 기념사업을 펼칠 예정이라고 18일 밝혔다.

 이를 위해, 342개 기관·단체 인사가 참여하는 봉행위원회와 봉행집행위원회(실무위원회 겸임)를 본격적으로 가동하고 있다.

 봉행위원회와 봉행집행위원회는 지난해 4·3이 대한민국의 당당한 역사로 자리매김한 성과를 바탕으로, 미래세대와 호흡하며 4·3의 가치를 널리 알리고 전승해 나가기 위한 추념식과 퍼포먼스를 준비하고 있다.

 제주자치도는 4·3희생자 추념기간에 박상원·임현식 등 유명 연예인이 참여하는 동백꽃 배지 달기 캠페인을 시작으로 ▲동백나무 기증 및 식재 캠페인 ▲4·3희생자 기록 전시 ▲증언본풀이 마당 ▲찾아가는 현장위령제 ▲4·3생존희생자 및 유족 위로행사 ▲분향소 운영(서울 및 부산) ▲4·3 청소년 이야기 한마당 ▲타시·도 파워블로거 및 SNS기자단 초청 4·3알리기 등의 사업을 잇따라 추진한다.

 또한, 유관기관·관련단체와 협력해 4·3 71주년 추념음악회, 도올 아인 오방간다, 71주년 기념 국제심포지엄, 제주4·3평화기행 등 4·3의 전국화·세계화 기념사업도 본격 시행한다.

 특히, 추념식 전일에는 제주시청 일원에서 전야제 행사를 개최해 추념공연을 비롯해 대화극, 마임극 등 다양한 문화예술행사을 통해 추념식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릴 예정이다.

 제주자치도 허법률 특별자치행정국장은 “4·3 70주년 기념사업 성과를 바탕으로 4·3의 가치를 미래세대와 공유하는 등 4·3의 전국화·세계화 기념사업을 내실 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