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악취 개선 위한 제2차 현황조사 재개
축산악취 개선 위한 제2차 현황조사 재개
  • 라운 기자
  • 승인 2019.03.10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6개 양돈농가 대상…3월 18일~ 4월 30일까지

 축산악취 개선을 위한 제2차 현황조사가 오는 18일부터 다음달 30일까지 진행된다.  

 이번 조사는 2018년 1차(2018. 10. 1. ~ 11. 30.)에 이은 2차 조사로 악취 발생이 적은 동절기를 피해 3월 18일부터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제주자치도는 조사결과를 바탕으로 악취관리 지역을 추가 지정할 계획이다.

 대상 농가는 2개 이상 인접농가, 대정읍 동일, 신평리 소재 농가, 국립축산과학원 난지축산연구소, 제주자치도 축산진흥원이 운영하고 있는 양돈장 등 106개 양돈장이다. (사)한국냄새환경학회(참여기관 악취검사기관 성균관대학교, 측정대행기관(주)그린환경종합센터)가 조사를 맡았다.

 제주자치도는 이번 조사대상에서 제외된 농가를 대상(113개소)으로 2019년 현황 조사에 나설 계획도 세웠다. 2019년 현황조사는 오는 5월부터 9월까지 진행할 예정이다. 2017년부터 시작된 양돈농가에 대한 현황조사는 세 차례 조사 후 마무리된다.

 제주자치도는 또한 농가에서 악취 저감 컨설팅 또는 악취 측정 요청이 있을 경우, 제주악취관리센터(2018년 9월 3일, 제주에서 설립한 악취관리를 위한 실태조사와 컨설팅 기관)와 한국환경공단 악취관리처(국내 최고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환경부 출연 기관으로 2. 27일에 우리도와 축산악취저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와 합동으로 적극 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한편, 지난해 기 지정된 악취관리지역 내 59개 양돈농가는 분기별로 제주악취관리센터에서 실태 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