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담〕제주 찾은 외국인관광객 분실물 돌려받고 감사편지
〔미담〕제주 찾은 외국인관광객 분실물 돌려받고 감사편지
  • 좌선미 기자
  • 승인 2019.09.10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만 관광객, 자치경찰 유실물센터에 휴대폰 반환 감사 전해

 자치경찰단(단장 고창경)은 지난 8월 21일, 제주여행 중 휴대폰을 분실했으나 자치경찰 유실물센터 직원과 이메일 연락을 통해 휴대폰을 반환받은 외국인관광객의 감사편지 사연을 공개했다.

 대만인 A씨는 8월 21일, 제주여행 중 휴대폰을 분실하고 “휴대폰에 아주 중요한 추억이 있다”며 신고한 후 대만으로 출국했다.

 자치경찰단 유실물 담당 외국어 경찰관(특채)은 해당 휴대폰 습득 접수 후 휴대폰 케이스 뒤에 있는 외국인등록증을 통해 분실자의 이메일로 습득 사실을 전달했다.

 이후 분실자와 세 번의 이메일 교환 끝에 외국인 분실자가 직접 제주에 와서 휴대폰을 반환받고 다시 대만으로 출국한 사례가 있었다.

 이에 A씨는 9월 5일 “휴대폰에 아주 중요한 추억이 있었는데 반환받을 수 있어 자치경찰 직원에게 너무 고맙다”는 감사편지를 제주자치경찰단으로 보내며 거듭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특히 자치경찰단에서 지난해 7월 18일부터 유실물 처리 사무를 통합운영하면서 외국인 관광객의 분실물 서비스를 위해 외국어특채 경찰관 2명을 배치한 것이 이번 유실물 반환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상근 자치경찰단 생활질서팀장은 “물건을 분실한 경우 유실물 종합안내 인터넷 사이트(www.lost 112)로 접속해 분실한 물건을 검색한 후 자치경찰단(064-710-6333)으로 연락을 하면 된다”며 “앞으로 도민과 관광객의 소중한 물건을 신속하게 반환하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