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한 선생님의 아름다움과 향기 꺾지 마세요”
“유일한 선생님의 아름다움과 향기 꺾지 마세요”
  • 안리진 기자
  • 승인 2019.05.15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교육감, “교사는 교육 지키는 ‘꽃’…‘교육 중심 시스템’ 충실 구축”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은 5월 15일, ‘제38주년 스승의날 기념사’를 발표했다. 이석문 교육감은 “선생님 한 분, 한 분은 이 땅의 교육을 지키고, 아이 한 명, 한 명을 지키는 소중한 ‘꽃’”이라며 “꽃의 뿌리가 건강하게 자리를 지킬 수 있도록 선생님을 사랑하고 아껴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석문 교육감은 “선생님은 자신만의 향기와 아름다움을 품고 있다. 선생님들의 ‘꽃밭’에서 아이들은 건강한 꿈을 꾼다”며 “선생님들도 아이들의 웃음과 희망의 햇살을 받으며 ‘교사’라는 자부심의 꽃망울을 계속 피운다”고 강조했다.

 이 교육감은 “스승의 날을 맞아 교육감으로서 간곡한 부탁의 말씀을 드린다”며 “세상에서 오직 하나로 존재하는 향기와 아름다움을 꺾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선생님에 대한 감사함을 기억하며 교육 본연의 역할에 집중할 수 있는 ‘교육 중심 학교 시스템’을 더욱 충실히 구축하겠다”며 “아이들이 존중받음으로써 교사도 존중받을 수 있는 따뜻한 교실을 함께 열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이석문 교육감이 스승의 날 기념사 전문이다.

제38주년 스승의 날 기념사

 선생님 한 분, 한 분은 ‘꽃’입니다.
 자신만의 향기와 아름다움을 품고 있습니다.
 선생님들의 ‘꽃밭’에서 아이들은 건강한 꿈을 꿉니다. 따뜻한 사랑과 위안을 얻습니다.
 선생님들도 아이들의 웃음과 희망의 햇살을 받으며 ‘교사’라는 자부심의 꽃망울을 계속 피워갑니다.

 선생님 한 분, 한 분은 이 땅의 교육을 지키고, 아이 한 명, 한 명을 지키는 소중한 ‘꽃’입니다.
 그래서 스승의 날을 맞아 교육감으로서 간곡한 부탁의 말씀을 드립니다.
 세상에서 오직 하나로 존재하는 향기와 아름다움을 꺾지 말아주십시오.
 꽃의 뿌리가 건강하게 자리를 지킬 수 있도록 우리 선생님을 사랑하고 아껴주십시오. 선생님을 믿어주신다면, 선생님들은 찬란하게 꽃필 것입니다.

 교육은 아이와 사랑으로 눈을 맞추며 일어나는 변화입니다.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아이들에게 사랑을 전하기 위하여 자신을 온전히 헌신하는 선생님들이 계십니다.
 그 고마움을 기억하며, 교육 본연의 역할에 집중할 수 있는 ‘교육 중심 학교 시스템’을 더욱 충실히 구축해나가겠습니다.
 아이들이 존중받음으로써 교사도 존중받을 수 있는 따뜻한 교실을 함께 열어 가겠습니다.
 흔들리면서도 아이들을 향해 올곧게 피어나는 선생님,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존경합니다.

 ‘제38회 스승의 날’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