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시아 나이트 마켓부터 웰빙 조식까지 다양한 테마 인기”
“¡° 아시아 나이트 마켓부터 웰빙 조식까지 다양한 테마 인기”
  • 좌선미 기자
  • 승인 2019.05.09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신화월드, 호텔에서 즐기는 제주도 맛집 기행 ‘인기몰이’
아시아 여러나라의 夜시장컨셉 ‘아시안 푸드 스트리트’ 리뉴얼
제주, 전국 맛집 순례자들 사로잡을 ‘맛집 기행’ 일번지로 부상

 ‘2018 제주자치도 방문관광객 실태조사’에 따르면, 내외국인 관광객들이 제주도를 여행하면서 가장 많이 하는 활동으로 식도락(맛집 여행), 자연경관 감상, 쇼핑 등이 꼽혔다. 특히, 국내 여행객들의 경우 먹거리에 사용하는 비용이 전체 여행 경비의 4분의 1이 이상을 차지, 항공료나 숙박비 보다도 높은 비용을 지불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여행객 유형을 불문하고 국내 제주도 입도객들의 상당수가 ‘맛집’을 중심으로 여행 코스를 정한다고 한다. 지난 달 중순,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홀로 제주도 여행을 떠난 29세 류 모양은 “제주도의 자연은 지금 보나 10년 후에 보나 변함없이 아름다운 모습을 간직하고 있겠지만, 제주도 맛집 트렌드는 해가 다르게 바뀌고 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미식’을 테마로 여행 계획을 세우게 되는 것 같다”고 전했다.

 최근에는 ‘제주스러운’ 먹거리에 대한 인식이 바뀌고 있는 추세다. 통갈치구이, 전복 뚝배기, 흑돼지 등 제주의 대표적 특산물에서 벗어나 휴양지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호텔가를 중심으로 한 미식 기행이 새로운 맛집 트렌드로 부상하고 있다. 호텔이라는 품격 있는 공간에서 이색적인 테마로 구성된 먹거리들이 여행객들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는 것이다.

  아시아 나이트 마켓 컨셉으로 재탄생한 제주신화월드 ‘아시안 푸드 스트리트’

▲ 제주신화월드 ‘아시안 푸드 스트리트’ 전경.

 ‘아시안 푸드 스트리트’는 제주신화월드에서 가장 인기 있는 식당가로 여겨질 만큼 지난해 오픈 시점부터 많은 고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안후이(중국의 도시), 홍콩, 말레이시아, 태국 등의 간판을 걸고 각 지역의 대표적 전통 요리를 현지화해 부담 없는 가격에 제공해왔다. 지난 달 29일 나이트 마켓 컨셉으로 재탄생한 ‘아시안푸드 스트리트’는 오후 5시부터 11시까지 운영하며, 중국 안후이성 및 홍콩 요리, 꼬치 전용 트럭, 버블티 하우스, 맥주 트럭, 디저트 등 6개의 푸드트럭을 운영하고 있다.

 본격적인 바캉스 시즌이 다가오는 가운데 남녀노소 누구나 시원하게 식사하고 목을 축일 수 있는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차슈덮밥, 홍콩식 족발면 등 호텔 셰프가 직접 만드는 이색 요리를 6천원 미만이라는 합리적인 가격에 만나볼 수 있다.

▲ 제주신화월드 ‘아시안 푸드 스트리트’ 음식
▲ 제주신화월드 ‘아시안 푸드 스트리트’ 음식.

 오픈과 동시에 고객들의 호응이 폭발적이다. 지난 3일 가족들과 함께 ‘아시안 푸드 스트리트’에서 저녁 식사를 즐기던 한 고객은 “보통 호텔 레스토랑을 생각하면 왠지 격식을 차려야 할 것 같은 고정관념이 있었는데, 편하게 들러 식사도 하고 맥주도 한 잔 할 수 있는 분위기라 좋다. 야시장에서나 볼 수 있는 길거리 맛집 같은 분위기를 리조트안에서 즐길 수 있어서 이색적이고 편리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고객은 “호텔 음식이니까 당연히 비싸겠지 생각했는데, ‘아시안 푸드 스트리트’에서 판매하는 모든 메뉴는 요즘 물가에 믿기 어려울 정도로 저렴해서 부담 없이 지갑을 열게 된다”고 전했다.

 제주신화월드 관계자는 “아시아의 다양한 스트리트 푸드를 한 곳에 모아 푸드트럭에서 직접 요리하는 공간은 제주도에서 전무후무하다”며 “’아시안푸드 스트리트’가 고객들이 한 끼 식사를 때울 수 있는 ‘맛집’으로만 남지 않고 잊지 못할 ‘멋집’으로 기억할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도 준비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실제로, 제주신화월드는 ‘아시안 푸드 스트리트’ 오픈을 기념해 1일부터 5일까지 롯데주류와 공동으로 와인 팝업 스토어 및 ‘고브루’, ‘맥파이’, ‘탐라에일’, ‘데빌스도어’ 등 국내 크래프트 맥주 브랜드들과 ‘하이네켄’, ‘OB’ 등 세계적인 브랜드들과 연계한 ‘오픈 더 배럴’ 맥주 축제도 진행한 바 있다.

 한편, 제주신화월드는 상반기 내 치킨, 분식, 전 등 3개 키오스크를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다.

 자연친화적인 힐링을 위한 WE 호텔 제주 ‘자연주의 웰빙 조식’ 뷔페 이야기

▲ WE 호텔 제주 ‘자연주의 웰빙 조식.
▲ WE 호텔 제주 ‘자연주의 웰빙 조식.

 평소에 운동을 안 하던 사람일수록 여행 떠날 때면 꼭 운동화를 챙기는 법이다. 익숙한 일상을 벗어나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여정이 바로 여행이다. ‘프리미엄 헬스 리조트’ WE 호텔 제주는 힐링을 찾는 고객들을 위해 신선한현지재료를 이용하고 셰프가 직접 만들어 선보이는 자연주의 웰빙조식을 올데이 다이닝 레스토랑 ‘다채’에서 선보이고 있다.

 조식 뷔페 및 올데이 다이닝 레스토랑 ‘다채’에서는 콜레스테롤을 줄여주는 5가지의 음식(양파, 강황, 등푸른생선, 견과류, 딸기류) 중에서 매일 2~3가지를 현지의 제철 신선한 재료로 제공하며 백미 대신 잡곡으로 밥을 준비한다.

 위호텔 셰프의 손으로 직접 만들어 제공하는 순두부와 두부는 천연화산 암반수를 이용해 영양소가 풍부한 콩으로 만들면서도 압착하지 않고 그대로 내어 먹기 때문에 질감이 부드러워 소화하기 쉬운 고단백 식품으로 다이어트에 적합한 영양식품이어서 인기가 많다. 비타민 주스는 두유와 야채를 갈아서 만들고, 야채는 적당하게 구워 나오며 볶을 시에는 순수 올리브유만 조금씩 사용한다.

 물을 자주 마시면 몸에 좋다는 것은 모두들 잘 알고 있지만 실천하기가 참 어렵다. 그럴 땐 위호텔의 자랑인 수제 디톡스 주스를 추천한다. 과일과 야채들을 넣어 아침 일찍부터 준비해 나오는 디톡스 주스는 WE 호텔 제주의 지하에서 끌어 올린 1급수이자 중탄산 바다듐 등이 함유된 천연 화산암반수로 그 향과 맛이 더해져 기분이 산뜻해진다.

 WE 호텔 제주 관계자는 “총주방장이 직접 엄선해 특별히 준비하는 제철 제주 현지의 신선한 재료를 통해 직접 만들어 선보이는 몸에 좋은 자연주의 웰빙 조식 뷔페를 만나보길 바란다”며 특히 “위호텔의 디톡스 주스로 몸 속의 독소를 빼는 건강한 한 잔을 추천한다”고 전했다.

 성게알 어디까지 먹어 봤니? 롯데호텔 제주, 모모야마 ‘봄바다 성게알 코스’ 선봬

▲ 롯데호텔 제주 모모야마 ‘봄바다 성게알 코스.
▲ 롯데호텔 제주 모모야마 ‘봄바다 성게알 코스.

 요즘 핫한 식재료 중 하나로 손꼽히는 성게알은 부드러운 식감과 진한 감칠맛으로 다양한 요리와도 잘 어우러져 많은 인기를 얻는다. 성게알로 만든 초밥을 비롯해 파스타와 우동, 미역국 등은 SNS의 인기 게시물로도 자주 등장한다.

 제철 식재료를 활용한 최고급 계절 음식으로 시즌마다 화제가 되고 있는 롯데호텔이 이번에는 성게알을 활용한 코스 요리로 고객들의 입맛 잡기에 나섰다. 롯데호텔 제주의 일식당 모모야마에서는 오는 5월 31일까지 입안 가득 제주 봄 바다의 향기를 느낄 수 있는 ‘봄바다 성게알 코스’를 선보인다.

 신선한 성게알로 향긋한 바다 내음을 담아낸 이 코스 메뉴는 부드러운 식감이 일품인 성게알 계란찜, 성게알을 곁들인 사시미, 성게알 맑은국, 성게알 크림 가리비구이, 봄 야채튀김과 성게알 튀김, 성게알 지라시스시와 쑥 미소시루, 후식 등으로 푸짐하게 구성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