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관협력으로 서귀포시 원도심에 색 입힌다
민관협력으로 서귀포시 원도심에 색 입힌다
  • 좌선미 기자
  • 승인 2019.04.15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관저해 노후담장 색채개선 및 불법 광고물 정비 추진

 서귀포시는 지난 13일, 서귀포 원도심속 거리를 밝고 아름답게 개선해 나가기 위해 옥외광고협회 서귀포시지부(지부장 김세철) 회원 가족 및 도시과 직원 등 50여명 참여로 민·관 협력을 통한 재능 기부를 통해 노후 담장 색채개선 사업 및 불법 유동광고물 정비 홍보 캠페인을 전개, 거리를 아름답게 변화시켰다.

 색채개선 사업은 지역주민과 함께 서귀포시 도심 경관을 아름답게 바꾸기 위해 서귀포시 도시과와 옥외광고협회 서귀포지부간 체결한 민관협력 협약 세부 실천과제 중 하나로, 정방폭포, 서복전시관, 소암기념관 등 관광지로 통하는 길목인 정방로 주변의 노후하고 단조로운 건물 외벽(L=150m)을 제주 돌담 모양에서 착안한 패턴과 색을 입혀 지나가는 관광객은 물론 지역주민의 눈길을 사로잡도록 색채개선사업을 실시했다.

 이번에도 옥외광고협회서귀포시지부 회원 가족 등 어린이들도 동참해 직접 색채개선에 참여함으로써 더욱 의미 있고 뜻깊은 행사가 되었다.

 지금까지 민관협력 색채개선 사업은 2016년 중앙동(중동로, 동문동로 주변) 관내 및 서귀중앙여중 남측 부근, 2017년에는 천지동(서문로 주변), 2018년 중앙초등학교 인근에서 원도심 색채개선 사업을 전개한 바 있다.

 또한 제53회 도민체전을 대비해 색채개선사업과 함께 최근에 큰 도로변, 주택가까지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전단지 등 불법 유동광고물들이 주요도로변 및 주택가 주변 등 거리 및 도시미관을 훼손시킴에 따라, 민관 협력으로 불법 광고물을 정비하고, 불법유동광고물 정비 홍보캠페인도 병행 추진해 시민들의 건전한 광고문화 인식을 일깨우는데도 힘썼다.

 향후 서귀포시는 시민들이 함께 공유하고 있는 공간(건축벽면, 울타리 등)을 아름답게 변화시키는 작지만 의미있는 사업들이 지속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고, 거리를 개선하기 위한 아름다운 간판만들기 지원 사업 및 간판개선사업 등 다양한 도시경관 개선 사업들을 추진해 시민 모두가 꿈꾸는 행복도시 서귀포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