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도민안전 최우선’ 안전책임관 도입
道, ‘도민안전 최우선’ 안전책임관 도입
  • 라운 기자
  • 승인 2019.02.08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난·생활안전 이어 제주 가치·브랜드 직결 사항까지 관리
즉각 보고, 현장중심 대응, 유관기관 협업 초동 조치 ‘만전’

 

 도내 안전 상황 관리체계가 재정립된다. 제주자치도는 현장 중심의 도민안전 신속 대응 조치계획을 마련하고 유관기관 협업 강화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는 안전사고 발생 시 즉각 보고, 현장 중심 대응, 협업기관과의 상황 관리를 위해 마련됐다. 현장중심의 도민안전 신속 대응 조치계획에는 ▲안전관리 범위 확대 ▲사고대응 및 보고책임자 지정 ▲부서장 중심 안전 관리 강화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관리 범위는 재난 분야와 도민·관광객의 인명사고 등 생활 안전을 비롯해 제주 가치 및 브랜드와 직결된 사항까지 확대해 관장할 예정이다.

 또한 도외 대규모 안전사고·신종 재난에도 소관 부서 및 유관기관 등에 전파해 선제적으로 제주자치도의 대응 방안을 마련하고 조치할 방침이다.

 각 분야 사고 발생 시 대응 및 보고 책임자를 명확하게 지정해 보고 지연, 전파 누락이 없도록 대응 체계를 개선한다. 특히 재난·안전사고에 따른 상황 전파 시 소관 부서장은 현장에서 보고·대응·조치 등 상황을 총괄 관리할 예정이며, 상황 종료 후에도 재발 방지를 위한 안전 점검 등 후속 예방 조치에 나선다.

 더불어 공기업·민간·관광 등 다른 기관의 상황 관리에 대해서도 빠짐없이 관장해 도민 안전을 보호할 예정이다.

 재난관리책임관, 유관기관의 협력체계 구축 및 행정시에서 발생하는 상황관리를 위해 도차원의 대응 조치도 마련한다.

 이를 위해 부서장은 안전책임관으로 지정되며 소관사항에 대한 초동보고, 현장대응, 신속대응, 예방조치 등 추진체계 정립에 나선다. 도에서는 부서장 평가제를 도입해 도민 안전 책임을 더욱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제주자치도는 2월 중 협업기관과의 상황공유 등 효율적인 상황관리 방안 마련을 위해 ‘도-유관기관 간 간담회’를 준비 중이다.

 제주자치도 김창선 도민안전실장은 “안전 관리를 더욱 촘촘히 해 도민 체감도를 높일 수 있다”며 “어떤 상황도 누락 없이 즉시 전파·보고·협업 체계가 가동되도록 도, 유관기관, 행정시와의 협업을 강화하고 신속대응 체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