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청정제주 자부심 갖고 열심히 일해달라”
원희룡 지사, “청정제주 자부심 갖고 열심히 일해달라”
  • 라운 기자
  • 승인 2019.01.30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지사, 환경미화원으로 깜짝 변신
환경미화원 만나 격려…애로사항 청취 등 환경미화원 처우개선 노력 강조
30일, 제주시 청소차량 차고지‧클린하우스‧재활용도움센터 등 잇따라 방문

 원희룡 지사는 환경미화원들을 만난 자리에서 “제주도는 깨끗하고 아름다운 것을 자랑으로 여겨 조금만 지저분해져도 도민과 여행객들이 불편해 한다”며 “제주도를 깨끗하게 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열심히 일해 달라”고 당부했다.

 원희룡 지사는 30일 오전 5시 40분, 일도2동 소재 제주시 청소차량 차고지와 이도2동 클린하우스 및 도남동 재활용도움센터를 잇따라 방문해 쓰레기 수거 및 처리실태를 살펴보고, 환경미화원들을 만나 격려했다.

 원희룡 지사는 청소차량 차고지 불편사항을 청취한 후 “앞으로 깨끗하게 생활자원을 순환시킬 수 있는 여러 가지 제도들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며 “현장에서 느끼는 경험과 생각들을 많이 말해달라”고 요청했다.

 환경미화원들은 이 자리에서 “현재 200여명의 환경미화원이 상주하고 있는데 비해 화장실과 휴게실이 너무 협소하지만 차고지가 절대보전지역에 위치하고 있어 확장하는데 많은 어려움이 있다”며 애로사항을 전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에 대해 “환경보전국장 및 관계자들과 이동식 화장실 설치 등 여러 방면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원희룡 지사는 환경미화원들에게 핫팩과 샌드위치 등을 전달하며 격려했다.

 원희룡 지사는 이도2동에 위치한 클린하우스를 방문해서는 분리 배출된 쓰레기를 직접 옮기는 등 쓰레기와 재활용품 수거 과정을 환경미화원들과 함께 쓰레기 처리와 재활용 분리수거를 함께 했다.

 원희룡 지사는 청소 차량의 안전장치들을 꼼꼼히 살펴보며, “차량 끼임 사고나 쓰레기 수거 도중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강조했다.

 도남동에 위치한 재활용도움센터에서는 쓰레기 처리과정과 재활용도움센터 지킴이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원희룡 지사는 “재활용도움센터가 늘어나면 일자리 창출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며 “총 200개의 재활용도움센터를 설치할 수 있도록 많은 부지를 확보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재활용품 요일제 배출제가 정착되고 도민들의 의식이 바뀌면 제주도의 큰 자긍심이 될 것”이라며 도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