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실무위원회, 희생자 26명·유족 472명 심의 의결
4·3실무위원회, 희생자 26명·유족 472명 심의 의결
  • 라운 기자
  • 승인 2019.01.25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 실무위원회(위원장 제주자치도지사 원희룡)는 4·3희생자 및 유족 추가신고 건에 대해 7차 심사를 1월 25일 오전 11시, 도청 2층 환경마루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최된 제163차 실무위원회에서는 도·행정시 읍면동에 접수된 건 중 사실조사가 완료되어 4·3실무위원회에 상정된 건에 대해 심사 결과 희생자 26명, 유족 472명이 심의 의결되었으며, 희생자 4명, 유족 80명은 추가 사실조사 확인이 필요해 보류되었다고 발표했다.

 이번 의결된 희생자 26명은 사망자 14명, 행방불명자 5명, 후유장애자 4명, 수형자 3명으로, 후유장애자 4명에는 총상 피해가 1명, 칼과 죽창 피해 1명, 고문 2명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수형자 3명은 군사재판 1명, 일반재판 2명으로 그 중 1명은 현재 제주에서 생존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그동안 4·3실무위원회에서는 7차례(7.2, 8.2, 9.19, 10.31, 11.30, 12.27, 19.1.25) 심사를 통해, 총 7,209명(희생자 211, 유족 6,998)명에 대해 의결해 4·3중앙위원회에 최종 심의·결정을 요청하고 있다.

 허법률 특별자치행정국장은 지난해 추가 신고 접수 기간이 최종 마감됨에 따라 빠른 시일내에 사실조사를 마무리하고, “4·3실무위원회를 매월 개최하도록 해서 희생자 및 유족 심사 처리에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가겠으며, 4·3중앙위원회에서 희생자 및 유족 결정이 조속히 이루어져 유족들의 아픔이 해소 될 수 있도록 행정에서 모든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제6차 추가접수 신고기간은 지난해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1년간 접수 받았으며 21,392명(희생자 342, 유족 21,050)이 접수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