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공직선거법 위반 공판 내년으로 넘겨
원희룡 지사 공직선거법 위반 공판 내년으로 넘겨
  • 안리진 기자
  • 승인 2018.12.14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 지사, “검찰 입장 이해하나 법원의 정의로운 판단 기대”
▲ 원희룡 지사가 법원에 나와 공판에 임하기 전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원희룡 지사가 법원에 나와 공판에 임하기 전 취재진에게 입장을 밝히고 있다.

 공직선거법위반으로 기소되어 재판에 넘겨진 원희룡 지사에 대한 첫 공판이  13일 오후 2시, 제주지방법원에서 열렸다.

 원희룡  지사는 이날 첫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오후 1시 50분경 제주도 공무원들과 지지자들과 함께 제주지방법원 앞에 모습을 드러냈다.

 원 지사는 법원 현관 앞에서 진을 치고 있던 수많은 취재진을 향해 "검찰의 입장을 이해하나 재판 과정에서 법원의 정의로운 판단을 기대한다"며 간단하게 입장을 밝힌 후 법정에 출두하기 위해 법원 안으로 들어갔다.

 이후에 원 지사는 14시 15분경 취재진이 진을 치고 있는 법원 현관을 피해 후문쪽 계단으로 내려와 지지자들에게인사를 건네며 법원 후문에 대기해 있던 차량을 타고 떠났다.

 한편, 제주지방법원 제2형사부(재판장 제갈창 부장판사)는 13일, 원 지사 등에 대한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에 대한 첫 재판을 열었으나 출석한 피고인 중 일부가 재판 관련 안내서를 송달받지 못함에 따라 재판을 연기했다고 밝혔다.

 제갈창 부장판사는 "재판 진행과 관련해 일부 피고인에 공소장 등 안내서 송달이 이뤄지지 않아 기일을 연기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재판 기일은 내년 1월 21일 오후 4시로 정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