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덕희 칼럼](41)해를 품은 바다
[김덕희 칼럼](41)해를 품은 바다
  • 김덕희 기자
  • 승인 2018.01.22 22: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다는
꿈이 없다고
희망이 없다고
미래가 없다고
아무 것도 없다고
지난 밤에 바람에 들려줬지

아침이 되니
해가 뜨고
바람이 불고
물새들이 날고
사람들 발걸음이 분주하네
            -해를 품은 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