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철 "원희룡, 지사직 내려놓고 정당인으로 돌아가라"
박원철 "원희룡, 지사직 내려놓고 정당인으로 돌아가라"
  • 김남수 기자
  • 승인 2020.08.18 14: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의회 박원철 의원 논평 " 정신줄 놓지말고 모든 걸 내려놔라"
제주도의회 박원철 의원과 원희룡 제주도지사@제주인뉴스
제주도의회 박원철 의원과 원희룡 제주도지사@제주인뉴스

원희룡 제주지사가 지난 15일 제75주년 광복절 기념식에서 '친일 청산'을 주장하는 김원웅 광복회장의 기념사를 강력하게 비판하며 경축식을 원점에서 검토하겠다는 발언에 대해 관련 각계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제주도의회 보건복지안전위원회 박원철 의원(한림읍, 더불어민주당)은 18일 원희룡지사의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 돌발 발언을 강력 규탄하는 “원희룡은 지사직은 내려놓고 정당인으로 돌아가라!” 고 쏘아붙였다.

박원철 의원은 이날 논평을 통해 광복절 경축식에서의 원희룡 지사의 발언은 도민의 대표로서의 위치를 망각한 채 도민 전체를 극우로 만드는 부끄러운 행태라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원 지사는 지난 광복절 행사에서 제주도민을 대표하는 도지사로서의 신분을 망각한 채 개인적인 발언으로 행사를 파행으로 만들었다"며 " 당시 광복절 행사는 말 그대로 난장판이고 아수라장"이였다고 성토했다.

이어 그는 "원지사의 이같은 행동은 결국 정당색이라는 민낯을 보여줬다"며 "제주도와 제주도민을 대표하는 제주도지사 자격으로 광복절 기념행사에서 절대 보여줘선 안될 부끄러운 일"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이번 본인이 한 발언과 관련해 다음을 입증할 만한 근거 자료들을 제시해야 할 것"이라며 "제 맘대로 국가기념일 행사를 주최하고 독립 운동가를 추서하는 것처럼 오만방자한 태도를 보였다. 다시는 광복절 기념식 단상에 서지 못해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박 의원은 발표한 논평의 말미에 "그래도 그 간의 정이 있으니 너무 멀리가지 말고 놓지마 정신줄", "모든걸 내려 놓고 자유롭게 정당인으로 돌아가 유투브도 하고 먹방도 하고 하고 싶은 모든 이야기를 쏟아내는 것이 맞다"고 원희룡 도지사를 향해 강도 높은 발언을 내뱉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 좋아 2020-08-19 20:53:46
옳은 말씀이십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고성1길 31
  • 대표전화 : 064-745-7117
  • 긴급전화 : 010-9587-3699
  • 팩스 : 064-745-755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용덕
  • 편집국장 : 김용덕
  • 발행인 : 고윤주
  • 편집인 : 김남수
  • 법인명 : 제주인뉴스
  • 제호 : 제주인뉴스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20
  • 사업자등록번호 : 548-81-01209
  • 등록일 : 2009-03-20
  • 발행일 : 2009-04-01
  • 창간일 : 2009-06-17
  • 제주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제주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in@jejui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