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지사,"노동탄압 중단 및 해직공무원 원직복직법 제정에 협력하라"
원지사,"노동탄압 중단 및 해직공무원 원직복직법 제정에 협력하라"
  • 신태희 기자
  • 승인 2020.07.30 12: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인뉴스
@제주인뉴스

7월 30일 제주도청 앞에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은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불통행정과 공무원 노동자에 대한 탄압을 즉시 중단하고, 공무원 해직자 원직복직에 적극 협력할 것을 요구한다.”며 기자회견을 했다.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은 “공무원 해직자 원직복직 특별법 제정 촉구”를 외쳤다.

또한 “그동안 ‘공무원해직자원직복직특별법’ 제정을 위한 투쟁이 무려 5,800일을 앞두고 있다.”며 길고 긴 투쟁을 회고했다.

이어 “공무원노조는 그동안 1인 시위, 수 십 차례의 단식투쟁과 집회, 그리고 노숙농성 등 하루도 빠짐없이 총력투쟁을 진행해왔으며, 수많은 밤을 거리에서 지새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 과정에서 원직복직의 꿈을 안고 함께 버텨오던 136명의 동지 중 벌써 여섯 명의 해직자가 유명을 달리했고 37명은 정년이 지났다.”며 심경을 토로했다.

또한 “공무원노조 해직자는 공직사회 민주화 운동 과정에서 정부의 탄압과 부당한 징계로 인해 발생하였다. 특별법 제정은 명예회복과 현장 복귀를 요구하며 처참한 삶을 살아야 했던 공무원노조 해직자에 대한 최소한의 조치이다.”며 성토했다.

이어 “만약 21대 국회에서도 미래통합당이 공무원해직자원직복직특별법을 거부한다면, 공무원노조 14만 조합원과 해직자의 감당할 수 없는 저항을 맞이하게 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고성1길 31
  • 대표전화 : 064-745-7117
  • 긴급전화 : 010-9587-3699
  • 팩스 : 064-745-755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남수
  • 발행인 : 고윤주
  • 편집인 : 김남수
  • 법인명 : 제주인뉴스
  • 제호 : 제주인뉴스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20
  • 사업자등록번호 : 548-81-01209
  • 등록일 : 2009-03-20
  • 발행일 : 2009-04-01
  • 창간일 : 2009-06-17
  • 제주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제주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in@jejui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