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방,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할 수도(상보)
서방,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할 수도(상보)
  • 온라인 이슈팀 기자
  • 승인 2020.07.20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폐회식'에서 차기 개최지인 중국의 오성홍기가 게양되고 있다. 2018.3.18/뉴스1 © News1 고재교 기자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중국 정부의 신장지역의 이슬람 소수민족에 대한 부당한 대우를 이유로 서방이 2022년 동계올림픽을 보이콧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19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최근 중국과 서구 사이의 긴장 고조를 감안할 때 이는 아주 불가능한 일은 아니다. 실현될 경우 1980년대와 냉전 이후 첫 올림픽 보이콧이 될 수 있다.

최근 홍콩에서의 국가보안법 실시에 대한 거센 비난에도 베이징시는 2022년 동계올림픽을 정상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카운트다운 시계는 이미 공개됐고 모든 개최지는 연말까지 리허설 준비가 한창이다.

왕이웨이 런민대 국제관계학 교수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코로나19 대유행을 효과적으로 통제한 평화롭고 책임감 있는 국가로 중국을 알리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왕 교수는 "올림픽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면 안 된다"며 "중국은 1980년 당시 소련과는 달리 중국은 어떠한 국제법도 위반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1980년 미국은 소련의 아프가니스탄 침공에 항의해 보이콧을 주도, 66개국이 모스크바 하계올림픽에 불참했다. 소련은 4년 후 공산권 국가 17개국을 부추겨 로스앤젤레스(LA) 하계올림픽 불참으로 보복했다.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에 앞장선 인물은 마르코 루비오(공화·플로리다) 미국 상원의원이다. 그는 지난 2018년 신장지역의 '끔찍한 인권탄압'을 언급하며 중국의 동계올림픽 개최권 박탈을 주장했다.

릭 스콧(공화·플로리다) 상원의원도 지난 3월 2021년 1월까지 인권에 '중대한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는 한 다른 개최지를 선정할 것을 요구하는 초당적 법안을 발의했다.

미국의 싱크탱크인 외교관계위원회의 황옌중 세계보건 선임연구원은 코로나19가 중국과 서방과의 관계를 망쳐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17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선수들에게만 피해를 준다"며 "올림픽을 보이콧하지 마라"고 경고했다. 다만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유엔은 100만명 이상의 이슬람교도들이 정치적 재교육을 위해 신장지역의 수용소에 구금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수용소가 종교적 극단주의에 대항하기 위한 직업훈련센터라고 주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고성1길 31
  • 대표전화 : 064-745-7117
  • 긴급전화 : 010-9587-3699
  • 팩스 : 064-745-755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남수
  • 발행인 : 고윤주
  • 편집인 : 김남수
  • 법인명 : 제주인뉴스
  • 제호 : 제주인뉴스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20
  • 사업자등록번호 : 548-81-01209
  • 등록일 : 2009-03-20
  • 발행일 : 2009-04-01
  • 창간일 : 2009-06-17
  • 제주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제주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in@jejui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