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 추미애의 법치는 수치”
원희룡, “대한민국 법무부 장관, 추미애의 법치는 수치”
  • 신태희 기자
  • 승인 2020.06.26 1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인뉴스
@제주인뉴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26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공격하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장관을 향해 “추미애 장관의 수준이 문 정권 수준을 보여준다”며 쏘아붙였다.

추미애 장관은 전날 더불어민주당 초선 의원들 앞에서 “말을 겸허히 들었으면 좋게 지나갈 일을, 새삼 지휘랍시고 일을 더 꼬이게 만들었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는 '검언유착' 의혹 당사자로 지목된 전 부산고검 한동훈 차장검사의 감찰을 두고 지휘권 갈등을 빚자 불만을 쏟아낸 것이다.

원희룡 지사는 “'지휘랍시고', '잘라먹었다'는 천박한 표현은 북한에서나 쓰는 말인 줄 알았는데 대한민국 법무부장관 입에서 들을 줄은 상상도 못했습니다.”라며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또 “지난 1월에 '내 명을 거역했다'는 표현을 쓸 때부터 알아봤습니다. 이런 법무부장관은 처음 봅니다. 대한민국의 수치입니다. 추미애 장관에게 품격을 기대하진 않았지만 이 정도일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라며 한탄했다.

원지사는 이어, “추미애 장관의 수준이 문재인 정권의 수준을 보여줍니다. 추미애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무덤을 파고 있는 것이 아니라 자신과 정권의 무덤을 파고 있는 것입니다.”라며 날카롭게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막기 위해 추미애 장관을 보냈겠지만 추 장관의 이성 잃은 말과 행동 때문에 검찰개혁의 정당성이 완전히 무너졌습니다. 법의 권위도 무너뜨리고 법무부 장관의 권위도 땅에 떨어졌습니다.”라며 정곡을 찔렀다.

원지사는 덧붙여, “추미애 장관 때문에 대한민국의 국격과 정권의 품격이 바닥으로 추락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악의 인사입니다. 이런 법무부 장관은 우리 국민에 대한 모독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해임하십시오.”라며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고성1길 31
  • 대표전화 : 064-745-7117
  • 긴급전화 : 010-9587-3699
  • 팩스 : 064-745-755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남수
  • 발행인 : 고윤주
  • 편집인 : 김남수
  • 법인명 : 제주인뉴스
  • 제호 : 제주인뉴스
  • 등록번호 : 제주 아 01020
  • 사업자등록번호 : 548-81-01209
  • 등록일 : 2009-03-20
  • 발행일 : 2009-04-01
  • 창간일 : 2009-06-17
  • 제주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제주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jejuin@jejuin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