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제주 재난긴급생활지원금 1단계, 50만~100만원 선별 추진”
도 “제주 재난긴급생활지원금 1단계, 50만~100만원 선별 추진”
  • 좌선미 기자
  • 승인 2020.03.27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4월 초 세부계획 확정 시행...가용재원 총동원"
원희룡 지사,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 선별적 지원 발표
27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마스크를 쓴 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7일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마스크를 쓴 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27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로 일자리와 생업 등 생계 위협이 높아지면서 하루 하루가 힘들어하는 제주도민들을 위해 최소 50만원에서 최대 100만원의 선별적 재난긴급생활지원금 단게별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날 오전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합동 브라핑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재난이 도민의 일자리와 생업, 그리고 생계를 위협하면서 제주경제를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다”고 전제한 후 “코로나19 사태가 언제 종식될지 예측하기 어려운 것처럼 우리 경제도 언제 회복할 수 있을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제주도의 행정수장으로서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있음을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도민 여러분 모두가 어렵지만 어려운 상황이나 정도는 조금씩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예를 들어 지금의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급여나 소득이 꼬박꼬박 나오는 분들과 공공복지제도의 지원을 통해 코로나 한파로 인한 어려움을 피해가고 있는 분들도 계신 반면에 이번 경제위기로 인하여 생계의 근원인 직장을 잃거나 무급 휴직으로 내몰렸거나, 매출이 급격히 감소했거나, 폐업 등 생존위기에 봉착하신 분들도 계시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어려움에 처해 있는 분들은 모두 우리 도민이고, 우리 친지이고, 우리 이웃이며, 긴급 구호가 필요한 분들”이라며 “(이러한 여룸 해결을 위해)제주도가 동원할 수 있는 모든 가용재원을 총동원해서 삶의 희망과 용기를 잃지 않도록 단계별로 우선순위를 정해서 지원 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또 “재원이 한정돼 있는 만큼 모든 곳에 비를 뿌리는 정책은 지속 가능하지 않는다”며 모든 도민들 대상으로 지원이 아닌 정말 필요한 도민들에게 지원할 수 있는 선별적 지원 방안에 대한 배경을 밝혔다.

원 지사는 “지금 당장 긴급한 어려움에 빠진 우리의 이웃들이 생업을 유지하고 생계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지원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단계별 지원 대책을 마련해 나가겠다”며 “특히, 일회성 지원이 아니라 지속적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기존의 복지와 일자리 지원대책을 보완하는 방향의 ‘제주형 재난긴급생활지원금’을 단계별로 지원하는 집행계획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원 지사는 “특히, 재원은 소득과 일자리가 유지되는 분들에게 돌아갈 부분을 모아서 최대한 확보하겠다”며 “긴급한 어려움에 봉착한 도민들에게 최소한 50만원 이상에서 최대 100만원 안팎의 실효성 있는 지원이 단계별로 지속하여 이뤄질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3월 정부의 국비 지원과 내부적인 재원 검토 등을 통하여 4월초에 지원 방안을 확정하고, 실무 준비작업을 거쳐 최대한 빨리 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도민들이 지원을 조속히 받을 수 있도록 대상 선정과 신청자 접수 등 각종 행정준비 절차를 최소화하겠다.”며 대상 선정과 신속 집행의 실무 부담은 행정이 최대한 신속하게 완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원 지사의 제시한 1단계 지원 대상은 △이번 경제위기로 인하여 직장을 잃은 실직자 △일용직 근로자 △생업을 잃다시피한 특수 고용 근로자 △매출이 급격히 감소한 택시기사와 전세버스 기사 △관광가이드를 포함한 프리랜서 △매출이 급감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이 대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