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제주도당, 선대위 출범…‘총선 필승 결의’
미래통합당 제주도당, 선대위 출범…‘총선 필승 결의’
  • 좌선미 기자
  • 승인 2020.03.26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경실 상임선대위원장 합류...선거대책본부, 지역밀착형 선거 지휘
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 “경제 살리기·도민 통합 위해 20년 민주당 독주 막을 것”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위원장 한철용)이 4‧15 총선을 앞두고 선거대책위원회를 발족, 본격적인 선거전에 돌입했다.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은 26일 제21대 총선 필승을 위한 ‘경제 살리기·도민통합 제주선대위’를 출범시켰다.

미래통합당 경제 살리기 도민통합 제주선거대책위원회는 상임선거대책위원장과 공동선거대책본부장을 중심으로 도민통합민생경제대책위와 선거대책본부, 선거구별대책본부, 총선정책단, 전략기획단, 그 외에 도당 산하 상설위원장과 직능대표를 중심으로 코로나대책본부, 4.3지원본부, 조직본부, 직능본부, 여성본부, 청년본부, 대학생본부, 1차 산업본부, 관광본부, 교통운수본부, 장애인본부, 다문화 이주민본부, 미디어홍보유세본부, 클린선거본부 등 실무 중심의 분야별 지원체계를 갖추는 등 총 200여명으로 구성했다.

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는 “4·15총선은 벼랑 끝으로 내몰린 경제를 살리고, 도민통합을 이룰 국민의 대표, 지역의 대표인 국회의원을 뽑는 역사적 선거’라면서 이러한 도민적 염원을 담아 선대위 명칭을 ‘경제 살리기· 도민통합 제주 선거대책위원회’로 정했다”고 밝혔다.

또 “경제살리기·도민통합 제주 선거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도민의 힘을 결집해서 장성철, 부상일, 강경필 미래통합당 후보를 당선시켜 지난 3년간 무능한 문재인 정권의 경제 실정을 반드시 심판 하겠다”고 말했다.

또 “보수통합의 시대정신을 바탕으로 보여 주기 식 선거대책위원회가 아니라 도민의 공감을 이끌어 낼 수 있는 당원과 인재들로 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를 꾸려낸 만큼 도민 눈높이에 맞는 지역밀착형 선거운동을 펼쳐 더불어민주당 20년 독주를 반드시 막아내 제주 미래 희망의 불씨를 놓겠다”고 말했다.

4·15 총선 승리를 이끌 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 컨트롤타워는 상임 공동선대위원장 체제로 운영된다.

고경실 전 제주시장을 비롯해 한철용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위원장, 구성지 , 양우철 전 제주도의회의장, 이연봉, 정종학, 김방훈 전 도당위원장, 현태식 전 제주시의회 의장, 김순택 전 민주평통 제주지역협의회 부의장, 홍성수 전 4·3 유족회 회장, 한정효 제주도 장애인총연합회장, 임강자 전 제주YWCA 회장이 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맡는다.

미래통합당의 ‘아름다운 경선’을 이뤄낸 구자헌 변호사, 김영진 전 제주도 관광협회장, 김효 전 도당 여성위원장, 허용진 변호사 등이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각 선거구별 보수통합의 효과를 끌어내기 위해 발로 뛴다.

김용하 전 제주도의회 의장, 강영철 전 제주시의회 의장, 신애복 (사)제주도 소상공인연합회장, 문옥권 보성시장 상인회장, 이석호 고부이씨 제주문중회장 등을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도민통합 민생경제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제주경제 위기 극복과 도민통합을 위해 다양한 도민들의 현장 목소리를 반영하는 창구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장성철 후보 지지를 선언하면서 미래통합당에 입당한 김용철 공인회계사도 도민통합 민생경제대책위 공동위원장으로 참여해 힘을 모은다.

선거대책본부장은 지난 16일 미래통합당으로 전격 입당하고 제주도의회 교섭단체를 구성한 강연호, 강충룡, 이경용 의원과 김황국, 오영희 도의원 등 현역 도의원들이 지역밀착형 선거를 진두지휘한다.

또한 하민철, 이선화, 김동욱, 홍경희, 이기붕, 박명택, 김승하, 임문범, 고정식, 신영근, 손유원, 현정화, 한영호 등 전 도의원 및 지난 지방선거 출마자들로 선거구별대책본부를 별도로 꾸려 읍면동 단위 표심을 촘촘히 파고들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다.

선거구별대책본부에는 문상수 재 제주시 애월읍 향우회 회장, 양용만 전 귀덕새마을금고 이사장, 한재림 전 일도2동 주민자치위원장, 이문호 프랜즈원 대표 등이 참여하고 있다.

고태민 전 도의원이 총선정책단장에 이름을 올렸고, 전략기획단장에는 제주특별자치도 정책보좌관을 지낸 김명범 제주공공문제연구소장이 합류했다. 종합상황실장에는 권택용 도당 사무처장이 맡는다.

그 외에 도당 산하 상설위원장과 직능대표를 중심으로 코로나대책본부, 4.3지원본부, 조직본부, 직능본부, 여성본부, 청년본부, 대학생본부, 1차 산업본부, 관광본부, 교통운수본부, 장애인본부, 다문화 이주민본부, 미디어홍보유세본부, 클린선거본부 등을 꾸리고, 각 본부 별 출범식을 갖고 본격적인 표심 잡기에 나설 예정이다.

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는 “제주경제는 파탄 지경이고, 제주 사회 곳곳 도민 갈등으로 제주 미래가 암울하다”며 “이는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 때문”이라고 각을 세웠다.

이들은 “혁신과 통합의 정신으로 보수와 중도, 개혁세력과 젊은 세력이 하나 된 미래통합당이 4·15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해서 도민 홀대, 도민 무시하는 기득권 세력 더불어민주당을 견제하고 도민을 섬기는 정치를 할 수 있는 계기를 도민들 손으로 만들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미래통합당 제주선대위는 “이번 4.15 총선이 역대 선거와 달리 코로나19 상황에서 치러지는 만큼 세 과시를 위한 선대위 출범식을 치르지 않고, 상임선대위원장 간담회로 대체했다”며 “더욱 낮은 자세로 도민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도민에게 절망이 아니라 희망을 주는 4.15 총선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