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태풍급 강풍’대비 선별진료소 등 점검 강화
제주도, ‘태풍급 강풍’대비 선별진료소 등 점검 강화
  • 좌선미 기자
  • 승인 2020.03.19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시설물 안전점검 등 재난 취약지구 사전 예찰 ‘피해 예방 만전’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늘(19일)부터 20일 새벽까지 태풍급 강풍이 불 것으로 예고됨에 따라 선별진료소를 비롯해 재난취약지에 대한 점검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제주도는 18일 오후 행정안전부 주관의 강풍 대비 긴급대책회의(영상)에 이어 자체 상황판단회의를 열고 도민 피해 예방을 위한 사전 조치에 나섰다.

이날 회의에서는 코로나19 선별 의료기관*에 대한 사전 점검 및 안전조치, 취약지역 예찰활동 강화, 기상상황 모니터링, 피해 예방을 위한 도민 홍보 등을 중점 논의했다.

이와 관련 원희룡 지사는 “도내 코로나19 선별진료소 7개소에 대한 철저한 사전 점검이 필요하다”면서 “도민 생명과 재산권 보호,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비태세에 돌입하라”고 지시했다.

18일 오후 제주도내 6개 보건소와 선별진료소를 운영 중인 제주대학교병원, 제주한라병원, 한마음병원, 한국병원, 중앙병원, 서귀포의료원, 서귀포열린병원을 대상으로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한 결과 환자 대기 임시시설물이 철거 또는 결박 조치가 완료된 상태다.

또한, 제주도는 재해위험·취약 지역에 대한 사전 예찰과 점검 활동도 진행 중이다.

대형 건축공사장(14개소)에 대한 정비와 함께 건축자재 결박 등의 안전 조치를 시행하고 비상 근무자를 배치해 현장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

비닐하우스, 축사 등 농축산시설에 대한 관리와 함께 어선 대피와 결박, 양식장 등 수산시설 대한 점검과 제주국제공항 윈드시어에 따른 결항 상황 대비도 나섰다.

또한, 농작물 관리요령을 통보하고, 피해발생 시 신속한 응급 복구를 위한 계획을 마련 중이다.

제주도는 기상상황을 예의주시하는 한편 피해 상황이 발생할 경우 신속한 복구에 나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