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공항 국내선 발열감시카메라 설치 등 건의
원희룡 지사, 공항 국내선 발열감시카메라 설치 등 건의
  • 좌선미 기자
  • 승인 2020.01.31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주재 영상회의서 발열 감시 카메라 설치 , 2차감염에 대한 선제적 대응 건의
대통령 주재 영상회의
대통령 주재 영상회의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국내선 발열 감시카메라 설치 및 2차 감염 발생 우려에 대한 선제적 대응’을 정부에 건의했다.

원희룡 지사는 30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종합 점검’영상 회의에 참석해 도내 대응현황을 보고하며, 이같이 건의했다.

회의에는 국무총리를 비롯해 각 부처 장관과 17개 시·도지사가 참석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상황보고 및 범부처 종합지원 대책, 우한 시 교민지원 및 임시생활시설 운영, 경제적 영향과 대응방향에 대한 보고가 이뤄졌다.

원희룡 지사는 단체여행객 운전기사가 2차 감염된 일본의 사례를 언급하고, “도내에는 연간 100만 명 이상의 중국 관광객이 방문하고 있어 이들과 직접적인 접촉이 예상되는 고 위험군에 대해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지만, 현재 단체여행객과 직접 접촉한 도민 중 발열 및 호흡기증상이 발생하더라도 사례정의에서 제외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위험군에 ‘중국인 단체 여행객과의 직접적인 접촉이 가능한 단체관광버스 기사, 여행가이드, 면세점 종사자, 요식업 종사자, 숙박업 종사자’를 포함해 줄 것”을 건의했다.

또한 “연간 1,500만 명의 관광객이 입도하는 만큼 공항 국내선 발열감시 카메라 설치를 검토해 줄 것”을 건의하였으며,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장관은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