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탐라순력도' 국보 지정 신청
道, '탐라순력도' 국보 지정 신청
  • 좌선미 기자
  • 승인 2019.11.2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년 전 제주모습 그려낸 기록화첩...희귀성, 역사적·예술적 가치 또한 높이 평가받아
道, 국보로 승격될만한 충분한 가치 갖춰...최초의 국보 승격 위해 적극 노력해나갈 것

 제주도가 '탐라순력도(耽羅巡歷圖)'의 국보지정을 추진한다.

 제주특별자치도 세계유산본부(본부장 고길림)는 보물 제652-6호 '탐라순력도(耽羅巡歷圖)'의 국보 지정 신청서를 문화재청에 제출한다고 11월 27일 밝혔다.

 '탐라순력도'는 1702년(숙종 28) 제주목사 겸 병마수군절제사로 부임한 이형상이 제주도내 각 고을을 순찰하는 내용과 여러 행사장면 등을 담고 있으며. 1703년(숙종 29) 완성된 총 43면의 화첩이다.

 '탐라순력도'는 1979년 2월 8일 지정된 보물 제652호 '이형상 수고본(李衡祥 手稿本)' 10종 15책 중 일부로, 1998년까지 경북 영천 이형상 목사의 후손이 소장해 왔으나, 제주목 관아의 복원을 위해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에서 매입해 현재 국립제주박물관에 기탁 보관되어 있다.

 '탐라순력도'는 지방관의 순력을 그린 국내 유일의 기록화첩으로 희귀성뿐만 아니라, 300년 전인 18세기 초 제주도의 지리 ․ 지형은 물론, 관아·군사(방어시설)·물산·풍물·의례 등을 마치 한 장의 사진처럼 오롯이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그 역사적·예술적 가치 또한 높이 평가받아 왔다.

 '탐라순력도'는 제작자(제주목사 이형상)와 그림 그린 이(화공 김남길), 제작시기(1703년 완성)가 명확한 기록화첩으로서, 특히 화공 김남길의 유작은 해당 기록화가 유일함과 동시에 김남길이란 새로운 화가 발굴과 그가 그린 현존 유일의 '탐라순력도'라는 작품 발굴은 회화사적으로 큰 의미를 지니는 귀중한 자료라 할 수 있다.

 또한 '탐라순력도' 내에는 제작자와 제작시기(1702년 4월 15일)가 명확히 명시된 가장 오래된 제주도 지도인 「한라장촉(漢拏壯囑)」이란 지도가 수록되어 있을 뿐만 아니라, 2000년 '탐라순력도'를 보존처리하기 위해 표지와 속지를 분리하는 과정에서 제주지역 속오군의 소속과 신원 등을 적어 놓은 '제주속오군적부(濟州束伍軍籍簿)'가 발견되는 등 학술적으로도 매우 높은 가치를 지닌다.

 이러한 '탐라순력도'의 국보 승격 추진과 관련해, 세계유산본부 고길림 본부장은 “18세기 초 제주도의 사회상을 시각적으로 생생히 담아낸 '탐라순력도'는 다방면에 걸쳐 국보로 승격될만한 충분한 가치를 갖고 있다”고 자부하는 한편, “제주도가 보유한 보물 중 최초의 국보 승격이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