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관공서도 유튜브로 통(通)해 보자
〔기고〕관공서도 유튜브로 통(通)해 보자
  • 오수원 / 공보실 보도팀장
  • 승인 2019.11.15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오수원 제주시 공보실 보도팀장.
▲ 오수원 제주시 공보실 보도팀장.

 검색창에 ‘유튜브’라고 기입하고 키워드를 찾아봤다. ‘Youtube란, 매일 비디오 조회수 1억을 기록하는 세계 최대의 동영상 사이트‘라고 한다. 매일 같이 1억회 재생이 된다는 의미이니, 대한민국 국민 1명이 하루 2번씩 시청하는 셈이다. 여하튼 언론매체에 있어 매머드급 존재임은 확실하다.

 이러한 유튜브가 급성장 한 이유는 IT강국인 우리나라의 LTE망과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 초고속 인터넷망 인프라 등이 이런 인기를 끌어 올리고 있다고 본다.

 최근 공무원의 일상을 ‘솔직’과 ‘센스’를 담은 충주시 공식 유튜브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충주시 김 주무관이 혼자서 변변치 않는 촬영장비를 이용하여 촌스럽고 투박하게 B급 감성으로 만들었지만 누적 조회수 500백만, 구독자 6만명, 전국지자체 중 서울시에 이어 2번째라고 한다.

 충(주시)TV 인기비결을 묻자 “시정 홍보가 목적인 경우에 아무리 재미있게 만들려고 해도 시청자의 흥미를 끄는 데는 한계가 있지만, 누리꾼 눈높이에 맞춰 최대한 가볍고 유쾌하게 만드는 것이 통한다”라고 했다.

 제주시에서도 미디어 환경변화에 따른 시정홍보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열을 올리고 있다. 유튜브 외에 블로그, 페이스북, 인터넷 뉴스 등의 SNS 홍보이다. 유튜브 제작 수준은 초보단계이면서 인력 및 예산, 장비 등도 열악하다 보니 구독자 수도 900여명에 불과한 실정이다.

 더구나 재미있게 동영상을 만들려고 하다 보면 공무원의 특성상 구독자의 시선과 관심을 유지하면서 공공성과 공익성도 갖춘, 대외 인지도를 높이는 유튜브 콘텐츠 제작은 쉽지 않는 일이라고 본다.

 하지만 ‘B급감성’ 시정 홍보로 유명해진 충주시 공무원이 보여준 가능성처럼 우리시에서도 직원이 직접 크리에이터로 나서서 유튜브 구독자를 확보하기 위해 밀레니얼 세대가 흥미로워하는 코드가 무엇인지 이해하고 꾸준히 콘텐츠를 만들어 내는 작업을 계속 시도하고 있다.

 앞으로 관공서가 유튜브로 통(通)하려면 꾸미거나 정형화된 이미지를 깨는 것이 급선무인 듯하다. 김 주무관의 1인 미디어처럼 자유롭게 홍보할 수 있는 판을 열어 주는 자세가 중요하다고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