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1일 차고지증명제 전면 시행 이후 자동차등록 지속 감소 추세
7월 1일 차고지증명제 전면 시행 이후 자동차등록 지속 감소 추세
  • 라운 기자
  • 승인 2019.10.09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계별 도입 이후 증가율 둔화, 도 전역 확대 후엔 전년 동기대비 증가율 82% 감소

 9월 말 현재, 제주도에 등록된 자동차 등록 대수는 58만5천258대로 이중 기업민원차량(역외세원차량) 19만7천788대를 제외하면 실제 도내 운행 차량은 38만7천470대이며,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38만2천844대 보다 1.2%(4천626대)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운행차량 기준 차종별로는 승용차가 28만9천532대로 전체의 74.7%를 차지하고 있고 화물차 7만9천802대(20.6%), 승합차 1만6천801대(4.4%), 특수차 1천335대(0.3%)순이며, 용도별로는 자가용 34만4천140대로 전체의 88.8%, 영업용 4만920대(10.6%), 관용 2천410대(0.6%) 순이었다.

 행정시 별로는 제주시가 28만2천480대(72.9%), 서귀포시는 10만4천990대(27.1%)로 제주시가 서귀포시보다 17만7천490대가 더 많이 등록돼 있다.

 2013년부터 도내에서 운행 중인 자동차 증가 추이를 분석한 결과 2013년에는 전년대비 1만485대(3.9%) 증가한데 비해 2014년은 1만9천798대(7.0%), 2015년은 2만4천688대(8.2%), 2016년은 2만5천989대(8.0%)로 매년 큰 폭으로 증가되다가 2017년부터 1만8천756대(5.3%), 2018년 1만3천397대(3.6%), 2019년 들어서는 9월 말까지 3천811대(1.0%)가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어 2017년부터 시행된 중형차 차고지증명제(2017년부터 중형자동차 제주시 동지역 차고지증명제 시행)가 제주시 동지역으로 확대되면서 이후 증가폭이 둔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지난 7월 1일, 차고지증명제가 도 전역으로 확대 시행된 이후 9월 말까지 도내 실제 운행 차량 증가대수는 전년도 동기간과 비교한 결과도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7월부터 9월까지 3개월간 도내 실제 차량 증가 대수는 월 평균 1천275대였으나, 2019년에는 동기간 월 평균 226대가 증가해 차고지증명제 전면 시행 등의 영향으로 자동차 증가대수가 월평균 1천49대(82% 감소)로 확연히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