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국가대표팀 시리아와의 친선경기 취소
올림픽국가대표팀 시리아와의 친선경기 취소
  • 좌선미 기자
  • 승인 2019.09.04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리아측 여권 준비 미비 및 태풍 링링 영향

 2007년 이라크전 이후 12년 만에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 예정이던 국가대표팀 친선 경기가 취소됐다.

 대한축구협회는 오는 6일과 9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 예정이던 시리아 대표팀 간의 친선경기가 태풍 링링과 시리아측의 여권 준비 미비 영향으로 취소한다고 밝혔다

 U-22 대표팀은 당초 오는 6일과 9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시리아와 친선경기가 예정돼 있었다. 하지만 시리아 축구협회는 경기 일정에 맞춰 출국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시리아 선수단의 여권 갱신이 제때 이뤄지지 못했다는 내용을 대한축구협회에 3일 오후 9시경 최종 통보했다.

 이에 KFA는 시리아 선수단 입국이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경기 취소를 결정했다. 더욱이 경기가 예정된 제주는 오는 6일부터 태풍 링링 영향으로 많은 비바람이 불 것으로 예상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