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상서 케미컬운반선 침수…승선원 13명 전원 구조
제주 해상서 케미컬운반선 침수…승선원 13명 전원 구조
  • 온라인 이슈팀
  • 승인 2019.08.16 2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6일 오후 제주도 남서쪽 144㎞ 해상에서 케미컬 운반선 S호(1883톤·한국 국적·선원 13명)가 침수돼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이 선원들을 구조하고 있다.(제주해양경찰서 제공)2019.8.16/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제주=뉴스1) 홍수영 기자 = 제주 해상에서 케미컬운반선 침수 사고가 발생, 1시간 여만에 승선원 전원이 구조됐다.

 제주해양경찰서는 16일 오후 제주도 남서쪽 144㎞ 해상에서 침수한 케미컬운반선 S호(1833톤)에서 선원 13명을 전원 구조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S호는 오후 6시46분쯤 왼쪽(좌현)으로 20~30도로 기울어져 오후 8시 현재까지 침수된 상태다. 침몰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S호의 파공부위를 확인하고 있으며, 인근을 항해하는 선박에 대해 안전운항을 당부하는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해경은 제주헬기 목포헬기, 3000톤급 경비함정을 현장에 급파했으며, 오후 7시41분쯤 한국인 8명, 미얀마인 5명 등 승선원 13명을 모두 구조했다.

 선원 L씨(31·미얀마)가 침수 전 선박 내에서 발생한 화재로 양쪽 발목에 화상을 입었으나 다른 선원들은 건강에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구조한 선원들을 경비함정에서 보호하고 있으며 부상자도 현장에서 치료하고 있다.

 S호에는 벙커C유 90톤과 경유 20톤을 적재돼 있었으며, 이에 해경은 기름 유출 방지를 위한 에어벤트 폐쇄조치를 승조원에 지시했다.

 해경과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S호는 지난 15일 오후 4시쯤 중국 난퉁을 출항해 여수로 이동 중이었다. 출항 후 하루가 지난 16일 오후 4시32분쯤 선박 내에서 화재가 발생해 선원이 부상을 입었다는 신고를 해경이 최초 접수했다. 이때까지는 침수 발생은 신고되지 않았다. 이어 S호는 한 시간 뒤인 오후 5시46분쯤 선박에 발생한 화재를 자체 진화했으나 원인을 알 수 없는 침수가 발생했다는 신고를 추가 접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