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병원성 비브리오균 감염 주의하세요
여름철 병원성 비브리오균 감염 주의하세요
  • 좌선미 기자
  • 승인 2019.08.13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 항·포구 및 해수욕장 등 8개 지점서 병원성비브리오균 검출

 제주자치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오상실)은 병원성비브리오균 감시사업에 따른 조사 결과, 지난 7월에 8개 지점에서 병원성비브리오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여름철 물놀이를 즐기는 해수욕장, 어패류 위판장, 항·포구에 대해 지난 4월부터 오는 11월까지 병원성비브리오균 감시사업을 실시해 왔다.

 조사 항목은 비브리오콜레라, 비브리오패혈증균이며, 대상은 도내 주요 항·포구 16개소, 해수욕장 18개소이다. 해수 수온이 상승하는 7~8월에는 조사B지점을 추가하고 있다.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항·포구 75건, 해수욕장 54건에 대해 병원성비브리오균을 검사한 결과, 항·포구에서 3건, 해수욕장에서 6건 등 총 9건이 검출됐다.

 고산항, 이호테우해변, 하도해수욕장, 평대해수욕장 등 4개 지점에서 비브리오콜레라균이 검출됐으며 서귀포 천지연과 산지천 일대 중 민물과 만나는 지점, 화순해수욕장, 이호테우해변 등 4개 지점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됐다.

 이호테우해변은 비브리오콜레라균과 비브리오패혈증균이 동시에 검출됐다.

 지난해에는 총 212건 조사에서 13건의 병원성비브리오균이 검출됐으며, 지난 2017년에는 216건 중 16건이 검출됐다.

 최근 5년간 제주지역의 비브리오패혈증 환자는 2014년 2명, 2016년 2명, 2017년 1명이 발생했으며, 콜레라로 인한 감염환자는 아직까지 없었다.

 비브리오패혈증균은 해양환경에서 흔히 서식하는 균으로 해산물 음식을 통한 감염도 있지만, 몸의 작은 상처를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

 오상실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병원성비브리오균에 대한 지속적인 감시로 감염병 발생 차단의 최일선에서 지역주민의 건강지킴이가 될 수 있도 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