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일본 EEZ경계수역 조업 어선 안전관리 강화
道, 일본 EEZ경계수역 조업 어선 안전관리 강화
  • 라운 기자
  • 승인 2019.08.12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일 양국관계 악화...일본수역 주변 안전조업 지도·교육

 제주자치도에 따르면 최근 우리나라에 대한 일본의 경제규제 조치와 관련, 일본 EEZ 경계수역에서 조업하는 우리 어선에 강력한 단속이 예상되면서 어업인을 대상으로 안전조업 교육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현재 일본 EEZ 경계수역 입어 척수(2015년 어기 기준)는 178척으로 지난2016년 어기(2016. 7~) 이후 한·일 어업협상이 미타결 상태가 유지되고 있다.

 이번 교육은 지난 8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수협 관계자, 어선주협의회, 어업인을 대상으로 진행되었으며 일본측의 강력단속에 대비한 무의식 침범조업 금지 및 위치보고 준수 등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최근 일본은 어업지도선, 군함, 정찰기 등을 동원해 경계수역에 대한 집중단속을 실시하고 있으며, 주말, 연휴기간 등 긴장이 완화되는 시기에 기획단속이 예상된다.한편, 정부에서도 해양수산부, 해양경찰청 관공선을 경계수역에 집중배치하고 유관기관 상황실 운영으로 우리 어선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공조체계를 강화함으로써 일본측 단속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

 조동근 제주자치도 해양수산국장은 “최근 양국 관계 악화에 대비해 유관기관간 공조체계를 유지하고 안전조업 지도·홍보를 강화하는 등 우리 어업인에게 불이익이 발생하는 사례가 없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