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청문회 준비 본격 돌입…'檢개혁 완수' 향한 첫걸음
조국, 청문회 준비 본격 돌입…'檢개혁 완수' 향한 첫걸음
  • 온라인 이슈팀
  • 승인 2019.08.1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소감을 밝히고 있다.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구교운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54)는 주말인 10일에도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며 국회 인사청문회를 준비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10시50분쯤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세종로출장소로 출근해 준비단과 함께 국회에 제출할 인사청문요청서와 부속서류를 준비했다.

 인사청문회 준비는 준비단장인 김후곤 법무부 기획조정실장과 김수현 정책기획단장, 김창진 형사기획과장, 천정훈 기획재정담당관, 박재억 대변인 등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인사청문회는 준비단을 주축으로 최소한의 법무부 인력을 이용, 기존 업무와 병행해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날 조 후보자는 첫 출근길 지명 소감을 통해 "서해맹산(誓海盟山)의 정신으로 공정한 법질서 확립, 검찰개혁, 법무부 혁신 등 소명을 완수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이는 청와대가 밝힌 조 후보자의 임명 배경과도 일맥상통한다. 청와대는 조 후보자가 청와대 민정수석 재임 시절 "권력기관 개혁에 대한 확고한 소신과 강한 추진력을 가지고 기획조정자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평가하며 "검찰개혁, 법무부 탈검찰화 등 핵심 국정과제를 마무리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법질서를 확립해 나갈 것"으로 기대했다.

 인사청문회에서도 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 개혁 방안이 주요 쟁점으로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정책 관련 분야는 김수현 정책기획단장이 주로 맡아 대응·지원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야권이 후보자의 이념과 자질, 도덕성 등에 대한 전방위 공세를 펼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를 막아낼 논리를 준비하는 것 역시 조 후보자와 준비단에게 주어진 과제가 될 전망이다.

 국회는 청와대로부터 인사청문요청서를 접수하면 20일 이내로 인사청문을 마치고 그 결과를 정부에 통보해야 한다. 인사청문회 일정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가 여야 간 조율을 거쳐 정하는데, 이달 말이나 다음달 초에 열릴 전망이다.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국회 인사청문회 절차를 거쳐야 하지만 국회 임명동의를 받을 필요는 없다. 법사위는 적격 여부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회 경과보고서를 제출하지만 대통령은 이를 따르지 않고 임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