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습폭우에 한라산 계곡서 고립됐던 초등학생 등 28명 전원 구조
기습폭우에 한라산 계곡서 고립됐던 초등학생 등 28명 전원 구조
  • 온라인 이슈팀
  • 승인 2019.07.27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3시50분쯤 서귀포시 상효동 한라산 둘레길(돈내코 입구~사려니오름)를 탐방하던 서울 모 초등학교 학생 21명과 교사 등 28명이 계곡에 고립돼 119대원들이 구조하고 있다(제주소방안전본부 제공)© 뉴스1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제주 한라산 둘레길을 탐방하던 초등학생과 교사 수십여명이 갑자기 내린 폭우에 고립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7일 제주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50분쯤 서귀포시 상효동 한라산 둘레길(돈내코 입구~사려니오름)을 탐방하던 서울 모 초등학교 학생 21명과 교사 등 28명이 계곡에 고립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제주산간에는 호우경보가 발효돼 시간당 2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려 계곡물이 갑자기 불어난 상태였다.

 현장에 도착한 소방대원들은 밧줄을 계곡 양쪽에 묶어 탐방객들을 무사히 건너게 했다.

 이들 모두 건강에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