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빅데이터 센터, 23일부터 본격 운영
제주 빅데이터 센터, 23일부터 본격 운영
  • 라운 기자
  • 승인 2019.07.21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데이터 활용 생태계 및 데이터 유통체계 구축, 현안문제 해결 활용 기대

 제주 빅데이터 센터가 오는 23일부터 본격 운영된다.

 제주빅데이터센터는 민간영역의 빅데이터 활용 생태계 및 데이터 유통체계 구축을 위해 제주테크노파크 디지털융합센터(제주시 첨단로 241 소재) 3층에 마련됐다.

 센터는 이용제한 없는 일반분석실과 연구계획 제출 시 이용가능한 분야별 데이터랩(관광/모빌리티/거버넌스)실로 운영된다.

 이를 위해 데이터랩 참여자(팀, 기업, 개인 가능)를 모집 중에 있으며, 연구계획서를 승인받은 참여자는 데이터랩에 입주해 빅데이터와 분석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다.

 특히 지역기업과 대학, 공공기관 등의 빅데이터 활용을 통한 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방침이다.

 현재 센터에서는 교통, 관광 등 6개 분야 21개 데이터셋을 활용할 수 있으며 올해 안으로 16개 데이터셋을 추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통신사 생활인구 및 신용카드 매출 데이터 등도 활용 가능해 그동안 높은 구매비용으로 관련 데이터 활용에 어려움을 겪던 중소기업과 대학 연구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중소기업 빅데이터 활용 지원 사업’ 및 ‘데이터 바우처 지원사업’ 등과 연계해 빅데이터 활용 생태계와 유통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도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중소기업 빅데이터 활용 지원사업’을 통해서는 제품 경쟁력 강화, 마케팅 전략수립 등 맞춤형 빅데이터 컨설팅이 제공된다. 올해 컨설팅 공급기업으로 선정된 ㈜와이즈넛인 경우에는 제주 빅데이터 센터 데이터랩에 함께 참여해 관광객 소비패턴 데이터를 맞춤형 컨설팅으로 제공받을 예정이다.

 ‘데이터 바우처 지원사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을 통해 중소기업의 데이터 구매 및 가공 등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도내 IT기업들이 ‘데이터 바우처 지원사업’공급업체로 참여토록 지원해, 도가 소유권을 가진 빅데이터를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유통 활성화를 꾀한다.

 한편, 도는 빅데이터 고활용성 생산 및 인프라 구축 등의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해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정하는 빅데이터 전문센터에 선정된 바 있다.

 노희섭 도 미래전략국장은 “제주 빅데이터 센터 운영을 통해 분야별 데이터랩의 연구성과를 교통, 관광 등 직면한 현안문제 해결에 활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