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정보통신보조기기 80명 선정·보급 시작
장애인 정보통신보조기기 80명 선정·보급 시작
  • 라운 기자
  • 승인 2019.07.21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부터 개인맞춤형 보조기기 지원…20% 이내 개인부담금 납부

 제주자치도는 정보통신에 대한 접근과 활용이 어려운 장애인 80명을 선정해 정보통신보조기기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난 5월부터 6월21일까지 정보통신보조기기 지원 접수결과, 총 153명이 신청했으며 신청 제품은 청각·언어장애용 제품 104대, 시각장애용 37대, 지체·뇌병변 장애용 제품 12대 순이다.

 제품 가격대 별로는 100만원 미만 123명이 가장 많았으며, 300만원 초과 23명, 100~300만 원대 7명이 그 뒤를 이었다.

 도는 기기활용도와 소득수준, 장애등급, 적합성, 활용도 등을 기준으로 서류평가와 심층상담, 외부전문가 심사 등을 거쳐 총 80명을 선정했다. 보급대상 여부는 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22일부터 기기 보급을 시작한다.

 보급대상자는 오는 22일부터 8월2일까지 제품가액의 10% ~20%에 해당하는 개인부담금을 납부해야 한다. 기한 내 개인부담금을 납부하지 않을 경우에는 선정이 취소 될 수 있다.

 한편, 지난해 정보통신보조기기 지원 사업에는 장애인 70명이 대상으로 선정된 바 있다.

 노희섭 도 미래전략국장은 “정보통신보조기기 지원 사업은 장애인의 정보 접근성과 이용률을 높이는 기회”라며 “보다 많은 장애인들이 ICT 기술발전 혜택을 누리고, 사회참여 기회를 확대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