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오후 8시 이후 전편 결항…"대규모 체류객은 없을 듯"
제주공항 오후 8시 이후 전편 결항…"대규모 체류객은 없을 듯"
  • 온라인 이슈팀
  • 승인 2019.07.19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해안의 장마전선과 북상하고 있는 제5회 태풍 '다나스(DANAS)'의 영향으로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는 19일 오후 제주국제공항에서 항공기 결항·지연이 속출하고 있다.2019.7.19/뉴스1 © News1 오미란 기자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장마전선과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의 영향으로 19일 오후 8시 이후 제주를 오가는 모든 항공기가 결항된다. 다만, 대규모 체류객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제주도와 제주지방항공청,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이후 제주국제공항에서는 모든 항공기의 이·착륙이 중단된다.

 이날 오후 8시를 기해 제주도 앞 바다, 오후 9시를 기해 제주도 전역에 각각 태풍경보가 내려지면서 항공사들이 미리 항공기 운항 계획을 속속 취소했기 때문이다.

 당초 이날 제주공항에서는 국내선 항공기 455편(출발 226·도착 229)과 국제선 항공기 51편(출발 26·도착 25) 총 506편의 항공기가 운항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저시정, 강풍 등 기상 악화로 이날 오후 6시 기준 현재 항공기 109편(출발 51·도착 58)이 무더기 결항됐고, 185편(출발 80·도착 105)은 항공기 연결 문제로 지연 운항 중인 실정이다.

 다행히 제주공항에 대규모 체류객은 발생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항공사들이 비행시간 4~5시간 전 항공기 이용객들에게 결항 사실을 미리 고지한 데다 희망할 경우 이날 아침과 낮 시간대로 비행시간을 옮길 수 있도록 조치하는 등 항공기 이용객 수송을 서둘렀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현재 제주공항 3층 출발 대합실은 대체로 한산한 상태다.

 제주도와 제주지방항공청,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는 혹시 모를 공항 내 체류객 발생 상황에 공동 대응하고 있다.

 기상청은 "20일까지 많은 비와 매우 강한 바람으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항공교통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참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