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체납관리단, 4개월간 체납액 11억원 징수
제주시 체납관리단, 4개월간 체납액 11억원 징수
  • 안리진 기자
  • 승인 2019.07.09 1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납액 징수·일자리 창출, 두 마리 토끼 잡아

 제주시는 지난 3월 7일 공식 출범한 제주형 체납관리단이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지 4개월 만에 6월 30일 기준 체납액 11억 원의 징수 성과를 올렸다고 밝혔다.

 그동안 행정력이 미치지 못해 체납관리가 미비했던 100만 원 이하 소액체납자 50,510명 68억 원을 대상으로 기간제 근로자 16명을 채용해 실태조사(9명), 전화독려(5명), 체납차량 번호판영치(2명) 활동을 전개해 6월말까지 체납자 9,798가구 방문, 10,447건 전화독려, 5,226대 번호판 영치실적을 올렸다.

 또한, 세금징수 뿐 아니라 복지 취약계층 발굴도 함께 추진해 취약계층 발굴 1건을 복지부서에 인계하는 성과도 있었다.

 한편, 2019년 6월말 기준 제주시 지방세 체납액은 104억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체납액 182억 원 보다 43% 감소했다.

 제주시 관계자는 체납관리단 운영은 7 ~ 8월 폭염기는 제외하고, 하반기 9월 2일부터 재가동할 예정으로 하반기에는 이전 경험을 바탕으로 한층 더 체계적으로 운영해 체납액 일소와 더불어 복지연계 발굴도 보다 적극적으로 함께 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