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학교비정규직 총 파업 여파...73개교 학교 급식 중단
제주 학교비정규직 총 파업 여파...73개교 학교 급식 중단
  • 안리진 기자
  • 승인 2019.07.03 13: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비정규직 “이번 파업 통해 학교현장에서의 차별 없애자”

도교육청 “종합상황실 설치, 아이들 피해 최소화 위해 노력”

 3일, 전국의 학교비정규직 총파업이 3일 예정대로 진행된 가운데 제주에서도 학교비정규직(교육공무직)노동자 파업대회가 열렸다.

 제주의 학교비정규직노동자들은 이날 오전 10시, 교육청 앞에 집결해 공정임금제 시행과 교육청의 성실한 교섭 태도, 학교비정규직의 정규화등을 요구했으며 제주도내 각 학교에서는 학생들에게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하거나, 빵과 우유 등의 대체급식에 나서면서 예상보다 큰 혼란은 발생하지 않았다.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학교비정규직 파업으로 인해 초등학교 48곳, 중학교 20곳, 고등학교 4곳, 특수학교 1곳 등 총 73개 학교 급식 조리원들과, 98개 초등학교 돌봄교실 교사, 3개 유치원 방과후 교사 등 총 595명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됐다.

 파업에 참여한 학교비정규직노동자들은 정부의 공약이었던 공공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공정임금제 시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음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문재인 정부 3년차를 마지막 기회로 보고 온 힘을 다해 투쟁할 것”이라며 “지금 정부와 교육청은 비정규직의 ‘비’를 떼기는커녕 차별이라는 서러운 비를 맞게한다”고 날을 세웠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홍정자 제주지부장은 “이번 투쟁은 우리 아이들이 차별받지 않고 멸시당하지 않기 위한 것”이라며 “우리 아이들이 자신의 직업에 자부심을 갖고 살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어 “돌봄교실을 운영하는 돌봄담당자가 오히려 돌봄을 받아야할 만큼 힘든 상황”이라고 자신들이 처한 어려움을 호소했다.

 파업대열에 함께한 김덕종 민주노총 제주본부장은 “파업은 헌법에도 보장된 노동자들의 권리”라면서 “이번 파업을 통해 학교현장에서의 차별 뿐만 아니라 한국사회의 모든 차별을 없애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리고 "파업으로 인한 파업대란, 급식대란이라는 말은 맞지 않다"며 "학교현장의 문제를 사회적으로 알리고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처한 현실을 알리는 큰 파급효과이며 정당한 권리 행사"라고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에 정당성을 부여하며 지지했다.

 문희연 전교조 제주지부장은 “학교라는 공간은 배움의 공동체임에도 불구하고 차별이 존재한다”며 “현재와 같은 차별이 존재하는 한 학생들은 평등 대신 차별을 배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함께 학교에서 일하는 동료이자 노동자로서 여러분들이 안전하고 건강하게 차별받지 않는 노동을 하기 바란다"며 "우리 아이들에게도 그런 것을 가르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교육청은 종합상황실을 설치해 학교 급식 추진상황을 실시간으로 점검하며, 대체급식 등의 지원에 나서고 있다.

 학교비정규직노동자 파업으로 인해 급식이 중단된 학교 가운데 초등학교 10곳 및 중학교 1곳은 도시락을 지참토록 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37개 초등학교와 17개 중학교, 3개 고등학교는 빵과 우유 또는 도시락을 제공했으며 2개 중학교와 1개 고등학교는 단축수업을 실시했다.

 제주도교육청 관계자는 "노동관계법령에 따라 파업 시 대체근로자의 채용이 불가능하다. 이 때문에 학교 급식실 종사자들의 파업 시 불가피하게 급식을 중단할 수밖에 없다"며 "이에 부득이 제한된 범위 내에서만 대응할 수밖에 없음을 양해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초등돌봄교실이나 유치원방과후과정 등에 대해서는 전 교직원이 협력해 정상적인 운영이 이뤄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할 것"이라며 "파업으로 인해 가정 및 학교 현장에 피해를 드리게 돼 송구스럽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