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미 '평화의 악수' 어제와 달라진 오늘 표현"
김정은 "북미 '평화의 악수' 어제와 달라진 오늘 표현"
  • 온라인 이슈팀
  • 승인 2019.06.30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양자회담에서 "두 나라가 평화의 악수를 하게 된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KBS1 중계방송 화면 갈무리.

 (서울=뉴스1) 나혜윤 기자,김세현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30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양자회담에서 "두 나라가 평화의 악수를 하게 된 것 자체가 어제와 달라진 오늘을 표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판문점 남측 지역 자유의집에서 트럼프 대통령과의 양자회동을 통해 "나도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고 싶고, 이 만남 자체가 특히나 이런 장소(판문점)에서 만난 것은 북과 남 사이의 분단의 상징이고 나쁜 과거를 연상케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위원장은 "어떤 사람들은 외부에서는 (트럼프) 대통령께서 보낸 친서를 보면서 이미 사전에 합의한 만남이 아니라고 하던데, 사실 난 어제 아침에 (트럼프 대통령이) 그런 의향을 표현한데 대해 나 역시 놀랐고, 정식으로 만남을 제안한 것을 오후 늦은 시간에야 알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우리 각하(트럼프 대통령)와 나 사이에 존재하는 그런 훌륭한 관계가 아니라면 아마 하루 만에 이런 상봉이 전격적으로 이뤄지지 못했을 것"이라며 "그래서 나는 앞으로 각하와의 훌륭한 관계가 남들이 예상하지 못하는, 좋은 일들을 계속 만들면서 난관과 장애를 견인하고 극복하는 슬기로운 힘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자유의집으로 향하기 전 트럼프 대통령과 군사분계선 앞에서 만나 악수한 뒤 트럼프 대통령을 북측 지역 판문각으로 안내했다.

 북미 양 정상은 판문각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한 후 다시 남측 지역으로 넘어와 짧은 환담을 나누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김 위원장은 "우리 땅을 밟은 사상 첫 미국 대통령이 디ㅗ셨다"며 "이 행동 자체만 보시지 말고 트럼프 대통령이 분리선을 넘어 간 것은 좋지 않은 과거를 청산하고 좋은 관계를 이어가자는 남다른 용단의 표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