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의 섬 제주, 비무장지대(DMZ) 특별기획전
평화의 섬 제주, 비무장지대(DMZ) 특별기획전
  • 안리진 기자
  • 승인 2019.06.1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무장지대 평화 생명의 땅’ 최병관 사진전…6월 14일 개막

 제주자치도는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제주국제평화센터에서 ‘비무장지대(DMZ) 평화 생명의 땅’ 특별기획사진전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기획 사진전은 제주국제평화센터(서귀포시 중문관광단지 소재) 1층 기획전시실에서 오는 6월 14일부터 7월 26일까지 총 43일간 진행되며, 개막식은 14일 오후 3시, 최병관 작가 사인회도 함께 진행될 에정이다.

 특별기획 사진전에는 비무장지대에 남겨진 부서진 탱크, 버려진 철모, 철마와 남방한계선, 군인, 실향민, 다리, 철로, 철조망, 표지판, 한국군 초소, 흰금강초롱꽃, 국화쥐손이, 패랭이꽃, 활량나물, 꽃향유 등 비무장지대(DMZ) 사진기록 30점과 영상 등이 전시된다.

 국제평화재단 고충석 이사장은 “제주도는 평화와 생명치유의 힘을 갖고 있고, 또한 제주의 자연은 아픔을 간직한 현대인에게 위로와 긍정의 메시지를 보낸다”면서, “우리가 화해하고 상생할 수 있는 제주도에서 비무장지대의 기록을 함께 감상하고 한반도 평화로 이어질 수 있는 자리가 되길 소망한다”고 특별기획 사진전의 취지를 설명했다.

 한편, 제주국제평화센터는 제주가 ‘세계평화의 섬’으로 공식 지정되면서 지난 2006년 건립된 평화상징시설이다. 그동안 김대중 전 대통령,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 배우 이영애·이병헌 등 국내외 명사 밀랍인형 39점, 평화관련 상설전시관, 평화도서공간 등을 갖추고 있어 해마다 8만여명의 방문객들이 찾고 있다.

▲ 최병관 작가.
▲ 최병관 작가.

 초대 작가 최병관은 사진가이며 시인이다. 국내·외에서 43회의 개인전을 열었다. 1997-1998년까지 민간인 최초로 ‘휴전선 155마일’을 GOP 군부대에서 숙식하면서, 왕복 3회 횡단해 사진을 찍고 글을 썼다. 또한, 사진책은 26권을 출간했으며, 4권의 포토에세이, 3권의 포토시집을 출간했다. 대통령표창(1999), 외교통상부장관상(2004), 인천광역시문화상(2002) 등 수상 이력을 갖고 있다.

 

 

 

 

 

 

 

 

※문의처 : 국제평화재단(제주국제평화센터) 064-735-6550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