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부부의 날에 가족의 소중함을 되새기며...
〔기고〕부부의 날에 가족의 소중함을 되새기며...
  • 제주인뉴스
  • 승인 2019.05.19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기봉 / 서귀포시 성산읍 오조리 새마을 지도자(행정학 박사)
▲ 고기봉 행정학 박사.
▲ 고기봉 행정학 박사.

 만물이 꿈틀대며 원시 생명력을 키우는 경이로움 가득한 5월은 ‘가정의 달’이다. 길게 날짜계산을 할 필요도 없이 이건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다. 그래서 그런지 5월에는 각종 가정 관련의 기념일이 유별나게도 많다. ‘어린이날’(5일), ‘어버이날’(8일), ‘스승의 날’(15일), ‘성년의 날’(19일), ‘부부의 날’(21일)은 물론 ‘근로자의 날’(1일), ‘입양의 날’(11일), ‘세계 가정의 날’(15일) 등이 다 5월에 몰려있다.

 아무리 소중하고 귀히 여겼던 것이라 할지라도, 내가 필요로 하건, 하지 않건, 가까운 곳에 오래 존재하다 보면 그 존재 자체의 감사함에 무감각해지는 것 같다. 실은 존재함 그 자체만으로도 이미 축복임을 잊게 되는 것이다.  우리가 혹시 깨닫지 못하고 있는 축복은 없을까? 한때는 퍽이나 소중하며 곱다고 생각했던 인연을, 당연히 곁에 있음만으로 홀대를 한 적은 없을까? 가까운 사람과의 돈독한 사랑, 귀한 사람과의 소중한 시간, 그 인연과 행복의 조건들을 더 많이 가꾸고 키우고 모으는 오늘 하루가 될 수 있다면 정말 좋겠다.

 5월 21일은 ‘부부의 날’이다. ‘부부의 날’은 “우리 엄마·아빠가 함께 사는 게 소원이에요”라고 말한 어느 한 아이의 TV 인터뷰를 본 목사님께서 충격을 받아 ‘부부의 날’ 운동을 시작했고 그것이 시초가 되어 2007년 법정기념일로 제정됐다.

 날짜는 가정의 달인 5월에 둘(2)이 하나(1)가 된다는 숫자로 21일에 정해진 기념일이다. 5월 21일만큼이라도 부부가 서로 사랑한다는 따뜻한 말 한마디부터 아침을 시작하였으면 어떨까 한다. 부부의 연이 되었다는 것은 그만큼 특별한 인연이며 부부가 서로 역지사지의 심정으로 배우자의 입장에서 서로를 이해하고 소통한다면 행복한 가족문화를 정착시키는 밑거름이 될 것이고 가족해체를 예방하는 지름길이 아닐까 한다.

 백지장도 맞들면 가볍다고 하듯이 세상의 버거운 짐도 둘이 힘을 합치면 가벼워질 것이고 서로 의기투합한 부부는 세상 살아가는 재미가 남다를 것이다. 부부의 날을 맞이하여 나의 힘의 원천이 되는 내 인생의 반려자와 그와 함께 만든 가족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생각해 보고 부부간 배려와 존중을 통해 가정의 소중함을 깨닫는 행복 가득한 날이 되어 가정의 달을 마무리하였으면 좋겠다는 바람이다. 오늘부터라도 서로에게 미뤄왔던 진심의 마음들을 표현해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