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 기반 통합 첨단안전시스템 구축한다
대중교통 기반 통합 첨단안전시스템 구축한다
  • 라운 기자
  • 승인 2019.05.1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부 공모에 ‘대중교통 졸음탐지 및 대응서비스 구축 사업’ 최종 선정

 제주자치도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추진하는 ‘2019년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 공모에서 ‘대중교통 기반 통합 사물인터넷(IoT) 첨단안전 시스템(졸음탐지 및 대응서비스) 구축사업’(이하 대중교통 졸음탐지 및 대응서비스 구축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과기부(전문기관 한국정보화진흥원)가 추진하는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공공서비스 구축사업은 신기술 기반의 공공서비스를 발굴해 수요 창출 및 활용을 촉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하는 사업이다.

 제주자치도는 대중교통 졸음탐지 및 대응서비스 구축 사업이 선정됨에 따라 정보통신기술(ICT)을 기반으로 대중교통 운전자 졸음방지 및 긴급대응 서비스 안정화, 시스템 고도화, 서비스 확대 등 첨단안전기술을 구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대중교통 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교통안전 체계를 구축해 교통안전 수준을 향상시키는 한편, 사고발생 시 긴급구조체계를 확대 하는 등 조기대처가 가능한 실증서비스 체계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데이터 기반으로 수집된 정보는 시간대별, 노선별, 구간별로 운행패턴 모니터링을 통해 무정차·난폭운전 등 운전자의 패턴을 분석해 운전자 맞춤형 친절교육 실시로 운전자 및 승객의 서비스 만족도 향상과 안전운행 품질 개선에 활용하게 된다.

 제주도는 대형버스를 대상으로 전년도(총 18억 원)에 이어 국비 10억 원, 지방비 6억 원 등 총 16억 원을 투입해 오는 12월까지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제주도는 2018년도에 정확한 차선단위 위치관제와 스마트밴드를 통한 운전자 맥박 확인, 안면·시선의 상태 파악(DSM), 전방 추돌감지와 차선이탈(ADAS) 등 첨단안전장치 통합 시스템을 구축해 졸음탐지 및 사고발생 시 긴급구조체계(e-Call) 시범운영을 완료한 바 있다.

 노희섭 제주자치도 미래전략국장은 “데이터를 생산만 할 것이 아니라 모은 데이터를 의사결정 및 정책결정지원 모델로 적극 활용하는 등 데이터기반의 안전한 스마트 도시 제주 건설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