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들의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지원할 것”
“교사들의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지원할 것”
  • 안창흡 기자
  • 승인 2019.05.14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교육감, 일선 학교 교사들과 소통의 시간

 스승의 날을 하루 앞둔 14일 오후,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은 스승의 날을 맞으며 일선 학교 현장 교사들과 만나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이석문 교육감은 일선 학교 교사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듣고 “현장에서 느끼는 선생님들의 고충을 이해하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위로하면서 “학교 현장에서 느끼는 문제들에 대해 더디더라도 하나씩 개선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제주시 라마다프라자호텔 8층 탐라홀에서 ‘제주교육은 존중입니다. 선생님, 존경합니다’는 타이틀을 내걸고 열린 제38회 스승의 날 기념 ‘교사들과의 소통’ 자리에는 도내 30개 고등학교 학생부장과 3학년 부장 교사 등 50여명이 참석해 의미 있는 시간으로 진행되었다.

 선생님들은 발언 기회가 주어지자 상담 전문 인력 부족으로 인한 업무 과중 문제를 비롯해 관심 밖으로 밀리는 교사 인권 문제, 학생부 평가의 전문성 향상 등 적절한 개선, 상위권 대학 위주에서 벗어나 중하위권 대학 진학 관련 정보 제공, 학생부장과 학생부 전담 교사들의 과중 업무에 따른 애로사항과 인센티브 배려 등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다.

 이와 같은 현장 교사들의 목소리에 대해 이석문 교육감은 “당장 해결하기에는 어려움이 없지 않으나 조금씩이라도 개선하고 진전시켜 나가겠다”며 “학교 현장에서 이뤄지는 선생님들의 헌신적인 노력이 헛되지 않도록 지원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덧붙여 이 교육감은 “불편한 점이 있다면 언제든지 교육청에 요구해 달라”면서 “지시가 아닌 ‘지원’을 하겠다는 게 우리 교육청의 입장이기 때문에 언제든 학교 현장에서 느끼는 문제들을 전해주신다면 당장은 어려운 경우도 있겠으나 진전시켜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