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주부도박단 34명 입건…대부분 40~70대 여성
제주 주부도박단 34명 입건…대부분 40~70대 여성
  • 온라인 이슈팀
  • 승인 2019.05.03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제주시 한 펜션에서 속칭 '아도사키' 도박을 한 주부도박단 3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제주서부경찰서는 도박개장 및 방조 등의 혐의로 유모씨(44·여) 등 2명을 구속하고 32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10일 오후 10시부터 11시20분까지 제주시 모 펜션에서 현금 400여 만원과 3500만원 상당의 칩을 이용해 속칭 아도사키 도박을 하거나 도박할 수 있도록 도운 혐의다.

 구속된 유씨 등 2명은 도박 개장 등 주도적 역할을 했으며 경찰 수사에서 다른 피의자들에게 도박 혐의를 번복하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34명 가운데 도박을 한 20여 명은 40~70대 여성들로 일부는 도박 전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당일에는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하자 현장에 있던 50~60대 여성 4명이 펜션 2층에서 뛰어내리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 여성들은 크게 다치지는 않았으며 경찰이 119구급차를 불러 병원에 이송했다.

 경찰은 비록 현장을 적발하지는 못했지만 도박에 사용된 화투, 현금, 칩, 장부 등을 압수, 분석해 전모를 밝혀냈다.

 강성윤 서부경찰서 형사과장은 "도내 만연한 한탕주의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도박 단속을 강화하고 특히 상습도박범은 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