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와 문화 체전으로 도민 대화합의 장 연출
스포츠와 문화 체전으로 도민 대화합의 장 연출
  • 안리진 기자
  • 승인 2019.04.22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53회 도민체전, 사흘간의 열전’ 성황리에 마무리

 제53회 제주특별자치도민체육대회가 지난 19일부터 21일까지 강창학종합경기장을 주 경기장으로 서귀포시 일원에서 사흘간의 열전을 마치고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문화도시 서귀포, 역동하는 제주의 꿈’을 대회 슬로건으로 내건 이번 도민체전은 지난해보다 선수단 규모(52개 종목 812팀 1만5541명)가 300여명 늘어난데다 스포츠와 문화가 어우러져 도민 대화합의 장을 연출했다는 평가다.

 특히, 서귀포시는 지난 19일 열린 개회식 식전 행사에서 17개 읍면동 지역주민들로 이뤄진 문화예술 동아리의 걸궁·난타 공연에 이어, 도내 청소년부터 어르신까지 1천여명이 참여한 연합 합창단과 군·관악대가 ‘아! 대한민국’을 주제로 공연을 펼쳐 소통과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또한, 개회식에서는 선수단이 경기장 가운데로 들어오는 입장식을 새롭게 연출해 체전의 주역으로 자리매김했고, 서귀포시체육회장과 17개 읍면동체육회장이 동시에 제주도민의 화합과 전진을 상징하는 성화를 점화해 주목을 받았다. 이와 함께 지상파 방송의 생중계로 영주십이경을 소개하는 등 이전과는 다른 독창적이고 특색있는 개회식 이벤트로 체전의 열기를 돋웠다.

 21일, 지난 사흘간의 열전을 마무리하는 도민체전 폐회식에서 양윤경 서귀포시장은 “문화 체전, 성공 체전을 위해 참여하고 애써주신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체전 기간 선수단은 물론 시민과 도민 여러분이 보여주신 뜨거운 열정은 문화도시 서귀포와 역동하는 제주의 꿈을 향해 힘차게 나아가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