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파리 경로당에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가파리 경로당에 자동심장충격기 설치
  • 좌선미 기자
  • 승인 2019.04.15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사회안전 공헌 프로젝트 캠페인 전개

 서귀포시는 세계보안엑스포(SECON)조직위원회(위원장 최소영), (주)메디아나(대표이사 길문종)와 함께 지난 12일, 대정읍 가파리 경로당을 찾아 사회 안전 공헌 프로젝트 ‘생명을 살리는 자동심장충격기 기증 캠페인’ 활동을 실시했다.

 사회 안전공헌 프로젝트는 세계보안엑스포조직위원회와 의료기기 전문업체인 (주)메디아나 공동으로 의료시설이 취약한 지역을 선정해 심정지 위급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의료기기인 자동심장충격기를 무상 지원하는 사업으로 서귀포시와 인연은 2015년부터 시작됐다.

 특히 지난 2017년 3월, 세계보안엑스포조직위원회-서귀포시- ㈜메디아나간 사회안전공헌 프로젝트 캠페인 활동 관련 업무협력을 위한 양해 각서를 체결하면서 매년 1대씩 기증받고 있으며, 올해 다섯 번째로 가파리 경로당이 선정되어 설치하게 됐다.

 이번 설치된 가파리는 노인 80여명이 살고 있으며 대부분 여가활동을 위해 경로당에서 보내는 시간도 많고, 병․의원도 원거리에 있는 도서지역이여서 이 장비는 꼭 필요한 실정이었다.

 자동심장충격기(AED)는 심정지 사고 시 골든타임에 신속히 사용하면 환자의 생명을 구할 수 있으며, 심장정지로 인한 뇌 손상과 장애를 방지해 응급환자의 생존율을 높일 수 있다.

 서귀포시 관계자는 "심정지 응급 사고는 초기 응급조치가 중요하다"며 “자동심장충격기가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