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제주유나이티드FC 첫승 기원
道, 제주유나이티드FC 첫승 기원
  • 라운 기자
  • 승인 2019.04.1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전한 스포츠관람문화 활성화 이바지 기대
문화체육대외협력국, 13일 경기에 단체관람

 제주자치도가 건전한 스포츠 관람문화 조성과 제주의 유일한 프로구단인 제주유나이티드 FC의 선전을 응원하기 위해 나선다.

 제주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은 상반기 직원 체육행사의 일환으로 4월 13일(토) 오후 2시 제주유나이티드 FC와 전북현대모터스와의 경기가 열리는 제주 종합경기장을 찾아 열띤 응원을 통해 승리에 힘을 실을 계획이다.

 제주유나이티드 FC는 국내 프로축구리그인 케이(K)리그 1부 12개 팀 중 하나로, 2006년 2월부터 제주자치도 서귀포시 제주 월드컵 경기장을 홈구장으로 삼고 있다.

 이번 경기는 지난해 11월부터 오는 5월까지로 예정된 제주 월드컵경기장 시설 보수사업으로 인해 제주 종합경기장에서 열린다.

 2018 러시아월드컵,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의 열기가 국내 프로축구리그인 케이(K) 리그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 역시 올해 들어 처음 열리는 이번 경기를 통한 연고구단 흥행과 도내 스포츠 관람문화 활성화에 기대를 걸고 있는 상황이다.

 조상범 제주자치도 문화체육대외협력국장은 제주 연고 구단이 국내 프로축구리그인 K리그 1부 12개 팀 중 한 팀이라는 점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아직까지 승이 없는 제주유나이티드 FC가 올해 처음으로 연고지인 제주에서 경기를 갖는 만큼 반드시 승리하기를 바라며, 첫 승의 감격이 도민들의 건전한 스포츠 관람문화 활성화에 이바지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