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대 총학 "4·3특별법 개정안 즉각 처리하라" 촉구
제주대 총학 "4·3특별법 개정안 즉각 처리하라" 촉구
  • 온라인 이슈팀
  • 승인 2019.04.09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대학교 총학생회 학생들이 9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를 향해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4·3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조속한 처리를 촉구하고 있다.2019.4.9./뉴스1© 뉴스1

 (제주=뉴스1) 오미란 기자 = 제주대학교 총학생회는 9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를 향해 '제주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4·3특별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한 조속한 처리를 촉구했다.

 제주대 총학생회는 "4·3에는 희생자·유족 배·보상, 수형인 명예회복, 행방불명 희생자 유해 발굴, 미국 책임 문제, 정명(正名) 등 해결되지 못한 과제가 많다"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4·3특별법이 하루 빨리 개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제주대 총학생회는 이어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4·3특별법 개정안에는 4·3의 과제를 해결할 핵심 조항이 담겨 있다"며 "국회는 4·3특별법 개정안 처리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대 총학생회는 이와 관련해 각 정당에 제주대 학생 1800여 명의 서명이 담긴 '4·3특별법 개정 촉구 서명부'를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오영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을)이 대표 발의한 4·3특별법 개정안은 Δ4·3 희생자·유족에 배·보상금 지급 Δ4·3 트라우마 치유센터 설치 Δ불법 군사재판 무효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해당 개정안은 2017년 12월 제안됐으나 여야의 줄다리기로 1년 넘게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를 근거로 한 4·3특별법 개정안 3건도 함께 표류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