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4·3희생자·유족 5,081명 추가 인정
제주 4·3희생자·유족 5,081명 추가 인정
  • 안리진 기자
  • 승인 2019.03.27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26일 제23차 제주4·3중앙위원회 개최해 심의·의결
희생자·유족 7만8,741명으로 늘어… 도, 후속조치 추진

 제주 4·3희생자 및 유족 5,081명이 추가로 인정됐다.

 제주4·3사건진상규명및희생자명예회복위원회(위원장 국무총리 이낙연)는 3월 26일, 제23차 제주4·3중앙위원회를 개최해, 「제주4·3희생자 및 유족 결정안」을 심의·의결했다.

 제23차 제주4·3중앙위원회에서는 지난 6차 제주4·3희생자 및 유족 추가신고 기간(2018.1.1~12.31)에 접수된 신고건 중 4·3중앙소위원회에서 심사를 마무리해 상정한 신고건을 심의한 결과, 총 5,081명(희생자 130명, 유족 4,951명)에 대해 희생자 및 유족으로 최종 결정했다. 이로써 7만8,741명(희생자 1만4,363명, 유족 6만4,378명)이 제주4·3희생자 및 유족으로 인정됐다.

 이번에 희생자로 결정된 130명은 사망자 87명, 행방불명자 24명, 수형자 19명이며, 수형자 중 4명은 생존희생자로 확인됐다. 생존자 중 2명(박00, 임00)은 지난 1월 공소기각 결정을 받은 4·3수형 희생자 불법군사재판 재심청구 소송에 참여한 희생자이며, 다른 2명(송00, 김00)은 일반재판에서 징역형을 선고받고 목포형무소에 수감됐다가, 출소 후 제주와 일본에 각각 거주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그동안 4·3중앙소위원회에서는 2차례(2018.11.22, 2019.2.21) 심사를 통해, 총 5,081명(희생자 130명, 유족 4,951명)에 대해 심의·의결했다.

 또한, 4·3실무위원회에서는 8차례(2018.7.2, 8.2, 9.19, 10.31, 11.30, 12.27, 2019.1.25, 2.28) 심사를 통해 총 8,887명(희생자 240명, 유족 8,647명)을 의결해 4·3중앙위원회에 최종 심의·결정을 요청한 바 있다.

 제주자치도 전성태 행정부지사는 “지난해 접수된 2만1,392명(희생자 342명, 유족 21,050명) 가운데, 첫 번째로 5,081명(희생자 130명, 유족 4,951명)이 결정되는 것”이라고 밝히고, “희생자 및 유족 신고인에게 결정 내용을 조속히 알리고, 희생자에 대한 위패 설치, 고령 유족에 대한 복지 지원 등 후속 조치를 추진하는데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전성태 행정부지사는 이어 “앞으로 미결정 희생자 및 유족 심사를 위해 행안부와 도청에 한시적으로 심사 인원을 보강(3명)하고, 중앙 절충 강화 등을 통해 추가 희생자 및 유족이 조기에 결정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