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TP, 제주대로부터 제주자생버섯 표본 기증받아
제주TP, 제주대로부터 제주자생버섯 표본 기증받아
  • 라운 기자
  • 승인 2019.03.10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일, 제주대 전용철 교수팀이 버섯표본 2,300여점 기증
제주버섯에 대한 종합적인 연구와 산업화 발전의 계기 마련

 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연구소가 제주대로부터 제주자생버섯 표본을 기증받아 보다 종합적인 제주 버섯 연구체계 구축과 산업화 가능성을 높이는데 박차를 가하는 전기를 마련했다.

 제주자치도 출연기관인 제주테크노파크(원장 허영호, 이하 제주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는 지난 6일, 생물종다양성연구소 2층 회의실에서 제주TP와 제주대학교 연구진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 버섯자원 연구 활성화를 위한 제주자생버섯 표본 기증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증식에서 전용철(제주대 생물산업학부) 교수와 ‘제주 제1호 버섯박사’로 유명한 고평열(제주대 생물산업학부) 박사는 2006년부터 채집한 제주 자생버섯 건조표본 2,000여 점과 균주표본 300여개를 제주TP에 기증했다.

 기증된 표본은 제주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 표본 수장고에 분류군 단위별로 보관된 가운데 표본이 보관된 수장고 시설에는 기증자의 연구업적과 예우 차원에서 명패를 제작해 부착했다.

 기증식에서 제주대 전용철 교수는 “2018년부터 우리나라도 생물자원에 대한 권리를 담은 나고야의정서를 적용받고 있다”면서 “생물종다양성연구소가 제주 자생버섯 자원의 생물주권을 확립하고 산업소재화 연구를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제주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 정용환 소장은 “이번 기증은 제주지역 야생버섯에 대한 연구결과를 보다 체계적으로 집대성하고 미래 제주의 자산을 확보하는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기증된 표본의 생태적 분류와 유전자 분석을 통한 종 분류·동정을 수행하고, 항산화·항염 분석 등의 효능 평가를 거쳐 산업적으로 이용 가능한 버섯자원의 연구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TP 생물종다양성연구소는 제주대를 비롯한 지역 버섯연구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미니연구회 운영 등 제주 버섯자원에 대한 종합적 연구체계를 갖춰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