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도민 모두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길” 기원
원희룡 지사 “도민 모두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길” 기원
  • 좌선미 기자
  • 승인 2019.03.09 2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 지사, 9일 ‘2019 제주들불축제’ 참석해 ‘도민 무사 안녕’ 기원
도민·관광객 2만여명 모여서 축제 만끽…세계적 축제로 자리매김
제주시, 제주시관광축제추진협의회 주최·주관...10일 일정은 취소

 원희룡 지사가 9일, ‘2019 제주들불축제’에 참석해 “안 좋은 일은 모두 들불에 태워 날려 보내고, 올해에도 도민 모두 건강하고 행복한 일들만 가득하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제주의 대표축제인 ‘2019 제주들불축제’가 지난 3월 7일부터 10일까지 4일간의 일정으로 진행될 예정이었으나, 우천으로 인해 10일 축제 일정은 취소됐다. 제주들불축제는 제주시, 제주시관광축제추진협의회 주최·주관으로 개최되는 행사이다. :

 이날 새별오름 불놓기는 축제의 하이라이트로, 도민과 관광객 2만여명이 모여 한 해의 무사안녕을 들불에 담아 기원했다.

 도민과 관광객들은 횃불대행진, 달집태우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함께 즐기며, 그동안의 시름을 덜고 축제를 만끽했다.

 제주들불축제는 2019년 최우수축제로 선정됐으며,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 연속 우수축제, 2016년부터 2019년까지 4년 연속 ‘대한민국 축제 콘텐츠 대상’으로 선정되는 등 세계적인 축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이날 축제는 횃불전달을 시작으로 횃불대행진, 소원기원문 낭독, 오름 불놓기 순으로 진행됐으며, 제주도 향토음식점과 농특산물 전시판매장, 미래기술 체험관, 그린스마트홍보관, 교류도시홍보관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체험거리, 먹거리 등이 도민과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었다.

 제주들불축제는 소와 말 등 가축 방목을 위해 중산간 초지의 해묵은 풀을 없애고, 해충을 구제하기 위해 마을별로 늦겨울에서 초 봄 사이 목야지 들판에 불을 놓았던 ‘방애’라는 제주의 옛 목축문화를 현대적 감각에 맞게 재현해 관광 상품화한 문화관광축제이다.


▲ 2019 제주들불축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