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민주당 대표, 제주4‧3 현안해결 약속
이해찬 더민주당 대표, 제주4‧3 현안해결 약속
  • 안리진 기자
  • 승인 2019.03.07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4‧3평화공원 방문 및 참배…특별법 개정 등 노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6일 오전,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해 제주4‧3특별법 개정 등 제주4‧3 현안해결을 약속했다.

 이날 이해찬 당대표를 비롯해 박주민, 박광온, 설훈, 김해영, 남인순, 이수진, 이형석 당 최고위원, 김두관 참좋은지방정부위원회 위원장, 윤호중 사무총장, 홍익표 수석대변인, 강창일‧오영훈‧위성곤 국회의원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40여명은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의 안내에 따라 위패봉안소를 찾았다.

 묵념으로 억울하게 희생된 4‧3영령들의 안식을 기원한 이해찬 당대표는 방명록에 ‘평안한 제주도를 기원합니다’를, 당최고위원들은 ‘4‧3의 진상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적었다.

 이어 4‧3평화기념관에서 마련된 4‧3희생자유족회와의 간담회에서는 제주4‧3 현안 해결에 대한 의견들이 제시됐다.

 이해찬 당대표는 “제주도는 해방 후 4‧3으로 현대사에서 가장 먼저, 그리고 가장 많은 분이 참혹하게 희생된 곳이었다”며 “그나마 4‧3특별법이 제정되고 어느 정도 명예회복을 이룬 바 있는데 아직도 끝나지 않은 유해발굴과 4‧3희생자 유족 신고에 대해서는 국가가 노력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남북정상회담이 이뤄지며 70년 분단사가 마감을 짓고 새로운 평화공존체제로 넘어갈 수 있는 좋은 계기가 오고 있다"며 "이런 때일수록 희생자 명예를 회복하고 완성을 하는 좋은 시기가 오고 있어서 제주 4‧3문제에 대해 최선을 다해 완결짓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송승문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은 “7만여명 유족들이 바라는 4‧3특별법 개정이 발의 후 1년 넘게 계류되고 있다”며 “올해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이해찬 당대표를 비롯해 최고위원들에게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4‧3희생자 유족의 추가 신고에 따른 유족의료비 지원금의 국비 증액을 실현시켜 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