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최선 다하겠다" 트럼프 "밝은 미래 도울 것"
김정은 "최선 다하겠다" 트럼프 "밝은 미래 도울 것"
  • 온라인 이슈팀
  • 승인 2019.02.27 2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노이=뉴스1) 홍기삼 기자,성도현 기자,민선희 기자,이유지 기자,이원준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시 만나 한반도 비핵화 담판을 시작했다.

지난해 6월 싱가포르 1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260일, 8개월 만이다. 이들은 27일 단독 회담과 친교 만찬을 통해 예정된 시간보다 다소 길어진 2시간 20분 남짓 마주 앉았다.

두 정상은 이날 오후 6시28분 회담장인 하노이 시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에서 인공기와 성조기가 각 6개씩 교차된 배경 앞에서 미소와 함께 다시 악수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지난 1년간 지난했던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협상 과정을 떠올리는 듯한 발언을 해 눈길을 끌었다.

김 위원장은 "사방에 불신과 오해의 눈초리들도 있고 적대적인 낡은 관행이 우리가 가는 길을 막으려고 했지만 잘 이겨내고 극복해서 하노이까지 걸어온 것"이라며 "어느 때보다도 많은 고민과 어려움, 인내가 필요했던 기간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이번에는 보다 모든 사람들이 반기는 훌륭한 결과가 만들어질 것이라 확신한다"라며 "그러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도 했다.

이날 처음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김 위원장은 다소 경직되고 피곤해 보이는 표정이었지만, 대화를 이어가면서 다소 풀어지는 듯 보였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차례 말씀드리지만 북한은 많은 경제적 잠재력 갖고 있다"라며 "앞으로 큰 성공을 이룰 거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훌륭 지도자 가진 북한 밝은 미래 펼쳐질 것이라 생각하고 그렇게 하기 위해 우리는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곧바로 이어진 이 호텔 1층 만찬장에서 두 정상은 원탁에 나란히 앉아 미소를 짓는 등 앞선 만남보다 긴장이 다소 풀린 모습을 보였다. 만찬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던 것으로 보인다.

잠시 공개된 만찬 발언을 통해 김 위원장은 "흥미로운 이야기를 많이 했다"고 웃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일 굉장히 바쁜 일정 앞두고 있어 오늘은 짧은 저녁을 함께 할 것"이라며 "진지한 대화를 할 것이고 저희 협상에 좋은 상황으로 이어질 것이라 생각한다. 김정은 위원장과 저의 관계는 매우 특별하다고 말씀드리겠다"고 공개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린 좋은 관계 맺고 있고 성공적 회담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후 6시40분부터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20분 동안 단독 회담을 갖고, 7시부터 '친교 만찬'(social dinner)을 진행했다.

이날 만찬은 이번 북미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만나는 첫 일정으로, 1박2일간 '하노이 핵담판'의 결과를 어느 정도 가늠할 수 있는 시험대가 될 전망이다.

만찬에는 북미 정상 외에 양측에서 2명씩 배석했다. 미국 측에서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믹 멀베이니 백악관 비서실장 대행이, 북측에서는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이 마주 앉았다.

두 정상은 다음날인 28일 같은 장소에서 단독회담, 확대회담 등을 통해 한반도의 운명을 결정지을 비핵화 담판을 이어간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하노이 선언'(성명)을 공개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