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사업’ 예타면제 대상 지정
제주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사업’ 예타면제 대상 지정
  • 라운 기자
  • 승인 2019.02.22 08: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지역산업 고도화·플랫폼 구축·전문인력 양성 등 지원

 제주자치도는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사업’이 지난달 29일,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으로 지정됨에 따라, 향후 사업의 신규 기획 및 추진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스마트 특성화(Smart Specialization)는 지역의 산업 역량을 고도화, 다각화, 산업 전환할 수 있도록 강화하거나 위기에 직면한 주력산업을 새로운 산업으로 전환하는 지역성장 정책을 말한다.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사업은 청정기능성 식품, 스마트 물응용, 스마트 코스메슈티컬, 재사용 배터리 등 4개 분야에 오는 2020년부터 총 6년간 사업비 65억 ~ 140억원 규모의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자치도는 스마트특성화 전략을 기반으로 지역산업의 고도화와 다각화, 플랫폼 구축(혁신기관간 협력 네트워크 구축 등), 장비 확충(노후 장비 교체 및 업그레이드 등), 기술지원(시제품제작 및 시험ㆍ평가ㆍ인증ㆍ기술애로 지원 등), 전문인력 양성(전문 인력양성 프로그램 운영 등) 등 혁신역량 강화를 목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산업통상자원부에서는 지난 19일 개편된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사업 설명회 및 2020년 신규사업 선정 계획을 안내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제주자치도와 제주테크노파크(JTP)는 산업통상자원부 가이드라인에 맞춰 신규 2020년 ‘스마트특성화 기반구축사업’을 전문가 의견수렴 등을 거쳐 충실하게 기획해 나갈 방침이다.

 제주자치도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은 “기반구축사업은 지역 혁신 자원 및 역량을 기반으로 기업의 혁신 활동을 촉진해 지역산업의 경쟁력 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인기기사
최신기사